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경기인천

구둔역, 양평 여행 중 들린 폐역사 양평 가볼만한 곳 사진 찍기 좋은 곳

by Your 달고나™ 2020. 5. 30.
반응형

느지막하게 조식을 먹고 체크 아웃 시간을 다 채워 호텔을 나선 후, 차로 20-30분 거리에 있는 구둔역을 찾았다. 오래전 문을 닫은 폐역이다. 옛 역사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면서 세월의 정취가 그대로 남아있기에 한 번쯤 가 봄직 하다. 더욱이, 더 이상 기차가 다니지 않아 인적은 드문 것이 한적한 곳을 찾는 이에게 더욱 매력으로 다가온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봄, 여름, 가을, 겨울 할 것 없이 사시사철 연인들 사이에서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알려지면서 드문드문 사람들의 발걸음이 여전히 이어진다. 유명세 때문인지, 영화 건축학 개론을 포함한 여러 드라마나 영화 촬영이 이곳에서 이루어지기도 했다.

구둔역 전경

위에서 말한 것처럼 사진 촬영장소로 입소문이 퍼진 탓인지, 이곳에서 사진을 찍으며 데이트를 하는 커플을 여럿 목격했다. 하지만 사람들이 막 붐비거나 그러지는 않아 조용히 둘러보며 사색하기 좋았다.

구둔역 역사 내부

구둔역 일대 사진을 모아봤다. 역사 한켠에는 낡은 열차 몇량을 세워놓았다. 녹이 슬데로 슨 열차가 지나온 시간을 말해 주는 듯하다. 그 모습 그대로도 운치가 있다.

 

구둔역 철길

길게 뻗은 철길을 따라 가로수가 이어져 있으며 빈의자가 이곳의 고요함을 전해주는 듯하다. 한없이 평화로운 푸른 동산에 와 있는 듯하다.

 

빈곳이라도 있으면, 그 틈을 채워 뿌리내린 민들레가 봄을 알리고있다.

 

이 곳에 오랜 시간 머물지는 않았지만, 여운이 남는 그런 장소이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사진기 하나 들고 제대로 손맛을 느끼고 돌아오고 싶은 곳이다. 양평 여행을 계획중이라면 이곳을 여정 중에 쉬어가는 곳으로 포함시켜도 후회하지 않을거다. 정말 추천한다.

 

양평신내서울해장국 본점, 양평해장국 원조 맛집
양평 블룸비스타 호텔 투숙 후기, 사심 들어간 호텔 조식 평가
준179카페 (JUN.179 CAFE), 양평 노천 카페, 야외 카페 평화로운 곳
두물머리,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곳

728x90
반응형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