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경기인천

양평신내서울해장국 본점, 양평해장국 원조 맛집

by Your 달고나™ 2020. 5. 26.
반응형

어린 시절 동네 시장 정육점에서 소를 잡아오면, 할머니께서 꼭 소의 여러 위의 한 부분인 양을 사가지고 오셔서 손질해서 선지국을 끓여 줬던 기억이 난다. 어린 시절부터 맛을 보기 시작한 양, 성인이 되고 나이가 먹어가니 그리운 음식으로 늘 생각이 난다. 흔히들 말하는 소울푸드가 이런 것일까? 나중에 커 보니 나는 양선지국으로 알았던 음식이 사람들 사이에서는 양평해장국으로 불리고 있었다. 아마도 양평 지역에서 유명한 해장국이어서 그런가 싶지만, 왠지 나에겐 어색하다. 그래도 양선지국이 생각이 날 때면, 할머니의 그 손맛을 다시는 맛볼 수는 없지만 그 비스무리한 양평해장국을 찾아 먹으면 되니 나로서는 얼마나 다행인가?

코로나로 온 국민이 고통을 받고 있는 요즘, 집콕만 하기에 답답한 마음이 들어 인근 양평으로 나들이를 떠났다. 겸사겸사 주위를 둘러보고 양평신내해장국 본점으로 알려진 식당을 찾았다. 양평 읍내에서도 한 참 들어가야 나오는 이곳은 네비게이션이 없었다면 찾기 어려웠을 터, 네비의 안내에 잘 따라 가다보면 시골 한적한 곳에 자그마한 식당이 자리하고 있다. 그곳에 대문짝 만한 간판이 내가 찾는 곳임을 말해주고 있다.

 

실내에 들어가보면, 시골에 전혀 꾸밈이 없는 아주 오래된 느낌의 식당 내부를 맞이하게 된다. 빛이 바라고 때가 탄 그대로의 모습, 완전한 시골 정취다. 요즘에 도심에 자리한 깔끔함과 고급스러움은 찾을래야 찾을 수 없다. 그래서 왠지 더 정취가 난다. 해장국은 이런 곳에서 쭉 들이켜야 제맛이다. 메뉴를 고를 것도 없이 해장국을 주문한다.

 

잠시 후 차려지는 한상 차림이다. 뭐 거창할 것 없이 깍두기와 김치, 그리고 양념장, 다대기가 전부다. 원래 해장국은 제대로된 깍두기 하나만 있으면 끝이다.

 

상이 차려지고 나서 조금 더 기다리면 기다리던 펄펄 끓어오르는 뚝배기 한 가득 해장국이 나온다. 역시 뚝배기 보글보글 끓는 장면은 이렇게 움직이는 사진으로 해야 제맛이랄까? 그 뜨거움이 그대로 지금도 전해지는 것 같다.

 

맛보기 전에 요리조리 사진을 찍은 후, 마음을 가담고 한 수저 든다. 양도 많다. 아주 만족한다. 그저 보고만 있어도 행복하고 배부르다. 양은 씹을 때 고들고들함이 느껴져 그 식감이 맛을 배로 불린다. 그리고 어찌나 고소한지 이루 말로표현하기 어렵다.

 

양선지국엔 흰쌀밥을 말아 먹는게 제대로 먹는 방법이다. 땀 뻘뻘 흘려가며 한그릇 뚝딱 해치웠다. 맛이야 본점이나 체인점이나 큰 차이가 나지 않으나 양 만큼은 다른 곳보다 많은 듯 하다. 가격이 본점 프리미엄이 붙어 다소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한끼 훌륭한 식사를 했으니 만족한다. 이 식당 맞은편에도 오래된 양평 해장국집이 있는데, 다음에 가보라면 그곳에도 가서 맛보고 싶다.

 

양평 블룸비스타 호텔 투숙 후기, 사심 들어간 호텔 조식 평가

구둔역, 양평 여행 중 들린 폐역사 양평 가볼만한 곳 사진 찍기 좋은 곳

준179카페 (JUN.179 CAFE), 양평 노천 카페, 야외 카페 평화로운 곳

두물머리,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곳

728x90
반응형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