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강원

내대막국수 강원도 철원 메밀막국수 맛집 (20191129 맛있는녀석들 249회 방영)

by Your 달고나™ 2021. 1. 17.

필자가 즐겨보는 프로그램 중 하나가 바로 맛있는 녀석들이다. 볼거 없을 때나 그냥 멍하니 틀어놓게 되는게 바로 이 프로그램이다. 특히 자기 전 누워서 틀어놓으면 세상에 없던 식욕도 끌어 올리는 놀라운 재주가 있는 프로그램이 바로 이 녀석들이다. 그래서인지 야식을 더 자주 먹게 되는 것 같다. 최근 살이 오른 탓을 맛잇는 녀석들에게 돌려본다. 필자가 이용하는 넷플릭스나 웨이브에서 모두 맛있는 녀석들이 스트리밍으로 제공되기 때문에 TV 방영시간을 맞출 필요없이 시공간을 초월해 어느때나 시청이 가능한 점은 시도때도 없이 더더욱 필자의 입맞 돋운다. 해방촌의 시장횟집을 찾아 간것도 맛있는 녀석들을 보고 찾아간 거고 이번에 철원까지 먼 거리를 망설임없이 오로지 막국수를 먹기 위해 찾아간 이유도 바로 2019년11월 29일에 방영한 맛잇는 녀석들 249회를 보고나서다.

내대막국수 강원도 철원 메밀막국수 맛집 (20191129 맛있는 녀석들 249회 방영)

자동차로 서울에서 철원까지 한 시간을 넘게 맛있는 녀석들에서 출연자들이 기가막히게 맛있게 먹던 철원 내대막국수집을 을 향해 질주했다. 늦은 오후에 출발에 저녁시간이 거의 다 될때 쯤, 해가 뉘엿뉘엿 떨어질 때를 맞춰서 도착했다. 검색을 조금 해보니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76회에서도 방영을 한 듯하다.

주소 및 연락처

주소: 강원 철원군 갈말읍 내대1길 29-10
[갈말읍 내대리 675-7 (지번)]
전화: 033-452-3932

해질녘 철원 일대의 풍경이 정말 인상적이다. 한적하고 평온한 그리고 시간이 멈춘듯한 느낌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듯하다. 가끔 이런 전원생활이 주는 안락함을 꿈꾼다. 마을 입구 언저리에 내대막국수집을 알리는 입간판이 걸려있다. 

 

아무래도 쉽게 찾아갈 수 잇는 곳이 아니기에 대중교통을 이용한 방문은 거의 불가하다. 자가용을 이용해 찾아가야 한다. 다행이도 식당 주변에 시골이다보니 주차공간은 충분히 있다. 넓은 공터에 자유롭게 주차를 하면 된다. 주치비는 따로 없다.

 

이곳의 독특한 점은 간판이 따로 없다는 점이다. 이렇게 입간판으로 이 곳이 막국수 집임을 짐작할 수 있을 뿐이다. 간판이 없음에도 손님이 찾아오는 곳이란 게 신기할 따름이다. 간판이 없어도 이곳을 찾는 객이 많은 걸 보면, 역시 음식점은 입소문을 타야한다. 입소문까지 이어지려면 역시나 맛은 확실하게 보장되어 있어야 할 터, 기대가 된다.

 

식당에서 사용하는 공동화장실이라고는 절대 생각하지 못할 화장실의 외관이다. 실내는 들어가보지 않아서 실내 청결 상태를 언급하긴 어렵지만 외관으로도 추측을 해봄직하다. 왠지모를 정감이 간다.

 

한 주택처럼 보이는 곳에 필자가 찾아가는 곳의 주소인 '내대1길 29-10'이라는 도로명 주소푯말이 달려있다. 제대로 찾아왔다.

 

오래되보이는 폰부스가 계산대로 이용되고 있었다.

 

처음에 이곳에 들어가면 오래된 시골집을 찾은 기분이 절로 든다. 설계 계획이라고는 찾아 보기 어렵고 그냥 대는대로 집을 지어놓은 듯한 느낌의 정겨운 시골집이 바로 내대막국수집이다. 

 

한 아주머니께서 사랑채 같은 곳으로 들어가라고 안내한다.

 

이 문을 열고 들어가면 시골 마을회관 같은 분위기의 길다란 구조의 방이 나온다. 이곳에 앉아서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면 된다.

 

내대막국수 메뉴판이다. 전반적으로 가격은 저렴한 편이다. 천원 추가로 곱빼기를 맛볼 수 있을 정도로 가격이 상당히 착한편이다.

물막국수 7,000원 (곱빼기 8,000원)
비빔막국수 7,000 (곱빼기 8,000원)

 

편육이 보기좋게 맛깔스럽게 한접시 나온다.

 

시골 잔치집에서 먹는 듯한 그런 편육을 맛볼 수 있다. 그러나 삶아놓은지 오래된 듯한 느낌의 푸석함과 질김, 그리고 편육특성상 찬기운으로 먹는 찬음식이어서 다소 부드러움과 따듯한 육질을 느끼고 싶은 이들이 꺼려할 수 있다. 필자는 고기라면 종류를 가리지 않고 다 좋아하기에 그런 것 가라지않고 먹었지만 분명히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그런 맛이다. 더군다나 한 접시에 2만원이면 더더욱 그러하다. 한 12,000~15,000원 선이면 추천했을 듯하나 2만원에 편육 한 접시는 사실 추천하긴 어렵다. 물론, 국내산 돼지고기라는 점에서 2만원은 상당히 합리적이다.

 

시골 잔칫상에서 먹는 것처럼, 새우젓이나 막장 찍어 먹으면 맛은 정말 좋다.

 

조금 시원하고 칼칼한 맛을 추가하고 싶다면 김치 한 조각이랑 깥이 포개서 먹으면 아주 좋다.

 

상추에 쌈을 싸서 먹기도 하고 함께 나온 무김치를 얹어서 먹으며 편육의 맛을 최대한 끌어올려 편육을 즐길 수 있다. 막국수가 나오는데 까지 주문 후 약 20분이 걸리기 떄문에 나오기 전에 기다리는 동안 거의 다 편육을 먹어버렸다. 원래 편육을 막국수와 함께 곁들일 용도로 주문했는 데, 계획이 뒤틀려 버렸다.

 

빼먹을 뻔한 이야기를 추가한다. 다행이도 사진이 있어서 이야기를 할 수 있다. 이 곳에서 나오는 물주전자의 물이 정말 뜨겁다. 따를 때 주의를 해야한다. 처음에 맛보고는 "숭늉이 나오네!"라는 이야기를 하니 아내가 바로 잡아주었다. 숭늉이 아니라 메밀면을 삶은 면수라는 것이다. 면수가 이렇게 고소하고 단백하고 입에 착 맞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처음해봤다. 숭늉같이 고소하면서 온기를 머금고 있으니 추운 겨울에 아주 몸을 녹이는 데 제격이다. 혼자서 몇잔을 들이켰는지 모른다. 물배를 채울 정도로 호호 불어가면서 면수를 마시고 마셨다.

 

편육 접시를 비울 무렵 주문한 막국수가 나왔다. 오로지 이 막국수만을 위해 먼거리를 달려온 지금, 먹음직스러운 국수를 보며 입맛을 다신다.

 

물막국수, 비빔막국수 모두 넓은 대접에 정갈하게 담겨나온다. 땅콩과 깨를 빻은 가루가 고소함을 더한다.

 

메밀국수의 양은 곱빼기가 아님에도 충분히 많다. 맛있는 녀석들에서 김준현은 곱빼기와 천원 차이가 밖에 안나니 곱빼기를 시키는게 좋겠다라는 다른 출연자의 의견에 강력히 반대를 한다. 김준현이 맛있는 녀석들에서 그러길 막국수의 가격이 저렴한 편이므로 곱빼기를 시켜서 면의 양을 조금 늘리기 보다 먹어보고 1인분을 더 시켜 두세명이 나누어서 새로운 육수와 나머지 곁들인 고명을 아예 처음부터 먹는게 낫다는 의견을 내세운다. 그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하는 바이다. 추가로 하나 더 주문할까도 했지만 먹어보니 편육까지 이미 먹은 상태라 한그릇만 먹어도 충분히 배가 차버렸다.

 

먼저 물막국수나 물냉면을 먹는 필자의 방법은 먼저 육수를 그릇채 들고서 한 번 쭉 들이킨다. 육수의 맛이 국수의 맛을 좌우하기에 육수먼저 맛을보며 이어질 국수의 맛을 상상한다. 육수를 들이키니 상상했던 맛이 아니다. 처음 맛보는 맛이다. 과실의 닷맛이랄까? 알수 없는 묘한 맛이난다. 그런데 그 맛이 싫지가 않다. 매력이 있다. 배를 갈아넣은 건지 아니면 대추를 다린건지 뭔가 도시에서는 맛보기 어려운 그런 맛이 육수에 들어있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맛이다.

 

메밀면의 맛은 그야말로 일품이다. 일반 밀가루로 만들어진 면과 달리 뚝뚝 끊어지기에 찰기가 떨어지지만 메밀 고유의 식감이 혀와 입을 자극한다. 몇번의 젓가락질로 그 많아 보이던 면을 다 흡입해버렸다. 

 

아내가 주문한 비빔막국수도 몇젓가락 나누어 먹으며 아쉬움을 달래본다.

 

빈그릇은 음식에 대한 예절이다. 정말 맛있어 바닥까지 싹 비웠다. 마치 물막국수가 비빔막국수인 것처럼 싹 비웠다.

 

비빔막국수를 주문한 동행한 입에 맞았는지 아내도 그릇을 삭 비웠다.

 

한참 저녁시간이기는 하나 식당안이 비어있다. 우리가 첫손님은 아니였고 이미 먼저 온 손님들이 식사 후 빈자리를 사진에 담았다. 한창 붐빌 시간인데 코로나19와 강추위로 인한 나들이 객의 감소가 식당에 그대로 영향을 끼치는 듯해 안타깝다.

 

맛있는 녀석들을 보고 이 곳을 찾은지라 은근히 반가운 맛있는 녀석들 로고 스티커다. 식당 내부를 비추는 큰 거울에 탁하니 붙어져 있었다.

 

내대막국수에서 준비되는 대부분의 음식이 아니 모든 음식이 모두 국내산으로 준비가 된다. 모두 국내산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칭찬한다. 위에 이야기를 하지 않았는데 김치가 정말 예술이다. 근 몇년 동안 식당에서 맛본 김치를 칭찬한 기억이 없다. 이 곳은 정말 시골에 직접 담근 그런 할머니 손맛의 김치를 자랑한다. 김치만으로도 충분히 밥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맛이 있다. 아마도 추측컨데 절대로 공장에서 만들어 낸 김치가 아니라 이 곳에서 직접 담근 김치라 생각이 든다. 정말 맛있으니 김치는 따로 한 번 그 맛을 느껴 보는 걸 추천한다.

 

총평, 글을 마치며

내대막국수 확실히 맛이 있다. 허나 할머니 뻘이 되는 어르신들이 서빙을 하는 터라 일반 식당에서 느끼는 친절함을 느끼긴 어렵다. 필지는 막국수를 먹으러 서울에서 먼거리를 달려왔다. 이것만을 위해 필자처럼 철원까지 가는 무모한 짓은 삼가길 바란다. 그렇게까지 찾아 올 정도는 아니다. 다만 이 곳을 들릴 일이 있거나 이 지역을 관광중이라면 충분히 가서 한 끼를 해결헤 볼만하다. 철원 인근에 주변 볼거리가 상당하다. 간 김에 하룻밤을 이 근처에서 묵고 이틑날 둘러볼까도 생각 했으나 강원도 휴전선 접경지로 워낙 추운날씨와 더불어 코로나 19로 인한 관광이나 여행 자제 독려 문화 때문에 바로 집으로 돌아왔다. 진짜로 오로시 막국수만을 위해 왕복 3시간, 먼거리를 오갔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