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생활정보

핸드드립 입문 장비구매 후기, 칼리타 핸드밀 KH-3, 하리오 VDS-3012

달고나™

최근 핸드 드립커피에 입문하게 되어 소소하게 장비를 마련했다. 집에 있는 시간이 그렇게 많지 않아 얼마나 커피를 내려 마시겠나란 생각도 있었지만 그래도 한 번 마실 때, 원두를 직접 갈고 물을 데우고 손목 스냅으로 직접 우려내 여유로이 한 잔 할 생각하면 뭔가 모를 설렘이 가득한 마음으로 망설임 없이 장비를 구매했다. 사실 드립 장비에 대해서 문외한이기에 열심히 귀동냥 좀 했다. 몇몇 전문가 포스가 느껴지는 분들의 추천글을 읽어가며 고민끝에 선택한 기본 템들이 바로 칼리타 핸드밀 Kh-3과 하리오 VDS-3012 이다. 이 두 제품을 개봉하며 찍은 사진 몇장과 한 달 가량 사용해본 소감을 적어 보겠다. 이 것들은 필자가 직접 돈을 주고 구매한 제품들이다. 협찬이 아니니 솔직담백하게 포장이나 과장없는 후기를 작성해 보겠다.



칼리타 KH-3

이 제품은 핸드드립을 하는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누구나 한 번쯤 거쳐가는 기본템으로 꼽힌다. 그래서 사실 필자가 이야기를 덧붙일 필요도 없을 정도로 잘 알려진 제품이다. 엔틱한 디자인과 원두가 갈리는 성능 면 모두 인정 받고 있는 제품이다. 담만 핸드밀이기 때문에 팔에 힘을 주어가며 직접 갈아야 한다는 점이 몇몇 매니아들 사이에서 불만거리이긴 하다. 이들 대부분은 전동 그라인더로 넘어간다. 하지만 필자는 커피 한 잔 내릴 여유를 즐기기 위해 핸드밀을 선택했기에 전혀 그런 불만이 없다. 아주 만족한다.


하리오 VDS-3012

하리오 드리퍼와 포트는 중고나라에서 저렴하게 구매했다. 포장을 뜯지 않은 상태였기에 새제품이나 다름없었다.다만 포장박스가 헤지긴 했으나 내용물만 멀쩡하다면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 그래서 직접 만나 쿨거래로 구매했다. 사실 한개만 구매할 요량이었는데, 판매자 분이 두개 다 구매하면 조금 더 갂아 준다는 말에... 나도 모르게 그냥 OK를 해버렸다. 두 세트 모두해서 45,000원 이면 정말 만족 스럽다.


포트와 드리퍼, 계량스픈 그리고 펄프 필터까지 모두 한 세트에 들어 있다. 빨강색이 참 영롱하다. 색이 상당히 매력적이어서 처음에 꺼내놓고 한참을 바라봤다. 그런데 실제로 보니 좀 작다는 생각이 들었다. 뭐 그래도 혼자 사는 집에, 한 잔 내리기에는 충분하긴 하다.


위 사진은 칼리타 핸드밀로 원두를 직접 갈아 낸 결과물? 이다. 원두가 생각보다 곱게 갈려 의아했는데 알고 보니 분쇄도 조절을 매우 곱게 갈리도록 조립을 했더랬다. 그래서 검색을 통해 분쇄도를 드립용으로 맞추고 다시 조립을 해 지금은 입자가 저거보다 더 굵게 갈아서 커피를 내려 마시고 있다.

댓글
Total
4,580,394
Today
3,191
Yesterday
3,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