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서울

서울 노원구 상계역 인근 중계동 물회 맛집, 부부횟집

by Your 달고나™ 2018. 8. 4.

무더운 여름, 그야말로 찜통더위가 한반도롤 뒤덮고 있는 이 때, 더위와 한바탕 전쟁을 치룬 사람들이라면 입맛이 제대로 있을리 만무하다. 이럴 때, 집나갔던 입맛이 돌아오게 하는건 오감을 자극하는 새콤달콤매콤한 물회 한그릇이 아닐까? 물회는 영양과 맛을 한번에 잡을 수 있는 일석이조 별미음식이다. 물회라는게 뱃사람들이 고기 잡이를 나가서 밥을 해 먹을 시간이 없고 출출할 때 바로 먹기 위해 잡어를 막 썰어 고추장에 비벼 먹었던게 그 시작이었으나 그 맛이 세간에 알려져 이제는 여름철 별미로 인기를 끌고 있다.

여름철 무더운 날씨에 날음식은 쉬 상할 수 있어 늘 조심스럽기에 신선도가 생명이다. 이번에 들린 부부횟집은 지정된 곳에서 갖잡은 생선을 직접 공수 한다니 그만큼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하며 운영하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맛 또한 잊지 못할 맛이다.


기본으로 차려진 밑반찬들이다. 사실 원조 물회의 고장 포항에서 물회를 처음 맛본 필자에겐 차려진 밑반찬이 다소 부실해 보이긴 하다.


소문난 맛을 자랑하듯 홀을 가득 메운 손님들로 장사진을 이룬다. 손님이 많다는 건 일단 맛과 품질은 보장한다는 증거일터.


얼마 지나서 일까? 주문한 양푼 물회가 나왔다. 물회를 담은 그릇이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이것도 이 집만의 특색이다. 한 그릇에 2인분이 담겨져 있어 그런지 더욱 푸짐해 보인다.


새콤달콤매콤한 양념과 신선한 해산물과 야채가 어우러져 환상의 맛을 낸다. 입안이 즐겁고 먹는내내 행복을 안겨주는 그런 맛이다. 먹고 먹고 또 먹고 싶은, 함께 나온 소면까지 싹 말아서 한 입에 털어 넣으면 그 맛 또한 일품이다. 진수성찬이 하나도 부럽지 않을 한끼였다.

 

※ 글의 내용이 도움이 되었거나 마음에 든다면, 단 1초만 투자해 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하트♥(공감)과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눌러서 블로그 운영에 힘을 실어주세요. 블로그한경닷컴에서 발행한 모든 글은 지적재산권법에 의해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법으로 퍼기기를 삼가주세요. 대신에 출처를 밝히고 링크를 걸어주세요. 앞으로 더욱 좋은 글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