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행, 맛집

경기도 용인, 보정동 카페문화의 거리, 개성 넘치는 카페가 즐비한 곳

달고나™

경기도 용인 보정동에 몇해전 부터 카페 문화거리가 조성이 되, 아기자기함을 즐기는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 유명해진 거리가 있다. 다양한 카페와 음식점이 각자의 개성을 뽐내며 거리를 완성해 나가고 있다. 다니며서 곳곳에서 개성이 넘치는 가게가 많아 사진찍기도 좋고 거리를 산뜻하게 조성해 놓아 둘러보는 재미가 솔솔하다. 이 거리를 소개하는 공식 홈페이지도 있어 이 지역에 대한 정보를 미리 확인해볼 수 있다. 아래는 보정동 카페 문화거리 공식 홈페이지 링크이다.

http://www.bojungdong.co.kr


이곳의 아쉬운 점은 거리가 협소해 차량을 끌고 다니기 어렵다. 특히 주차 공간이 매우 부족하다. 따라서 가까운 곳에 공영주차장이 있으니 이곳에 주차를 하고 둘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가격도 한 시간에 1,200원 정도라 제법 저렴한 편이다. 주말에는 무료로 운영이 되니 주말에 이곳을 찾는다면 추차요금을 절약 할 수도 있다. 카페 거리 안쪽에 사설 주차장이 있으나 가격이 꽤 비싸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러 길이 협소하다. 그래서 이렇게 한 방향으로만 차량을 운전해야 한다.


카페마다 야외에서 즐길 수 있는 야외 테이블을 마련해 두었다. 미세먼지 없는 화창한 날은 따스한 햇살을 맞으머 야외에서 차한잔을 즐기는 것도 기분전환 하기에 아주 좋을 듯 하다.


빨간색 공중전화 부스가 여기가 포토존이라며 손짓을 하느 것 같다.


고양이 그리 옆에 검은 고양이가 앉아 있어 사진에 담아보았다. 저 녀석도 저 그림이 맘에 들었던 건가?


취향 저격 카페를 만났다. 입구에서 부터 세계를 지키고자 우뚝 서 있는 저 늠름한 모습, 한 동안 이곳에서 발을 떼지 못했다.


이런 곳에 거닐고 있으면, 달달한 무언가가 필요하다고 몸에서부터 반응을 한다. 와플이 맛있어 보이는 한 카페에 들러 사과잼과 시나몬을 잔뜩 뿌린 와플과 아메리카노를 시키고 그 달달함을 즐겼다.

경기 용인 보정동 카페문화 거리, 빈스빈스 커피, 달달한 와플과 진한 커피 한 잔의 여유



이 거리엔 고양이가 많이 보인다. 한 가게 옆에 이렇게 식빵을 굽고 있는 귀여운 녀석을 만났다. 사람이 가까이 가도 경계하지 않는 걸 보니 사람 손을 제법 탄 고양이 같다.

댓글
Total
4,447,530
Today
3,000
Yesterday
3,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