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해외여행

2023년 2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유류할증료 인하 국제선 국내선

목차

    항공사 마일리지로 보너스 항공권을 예매하더라도 유류할증료는 따로 결제를 해야 한다. 흥미로운 사실은 퍼스트 클래스, 비즈니스, 이코노미 상관없이 유류할증료는 동일하다는 점이다. 좌석 등급에 따라 차등 부과가 아닌 유류 가격과 연동해 일괄 부과한다. 합리적인 항공권 예매를 원한다면 유류할증료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다. 이 글에서는 2023년 2월 1일부터 적용되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2023년 2월 유류할증료를 정리하겠다. 23년 2월의 유류할증료는 23년 1월에 비해 인하된다. 여행 일정에 여유가 있다면, 유료할증료 인하 후에 항공권 구매를 권장한다.

    2023년 2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유류할증료 인하 국제선 국내선

    유류할증료(Fuel Surcharge)란?

    유류할증료(Fuel Surcharge)는 유가변동에 따라, 특히 유가 인상으로 인한 상황에, 연료유류비를 유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항공사가 운임에 일정액을 추가로 부과하는 요금이다. 유류할증료는 1990년 걸프전쟁의 영향으로 해운업에서 먼저 도입했고 1996년 이후, 유류 가격의 변동성이 심해짐에 따라 세계 각국의 항공 사들이 유류할증료 부과를 시작했으며 우리나라는 2005년부터 항공 유류할증료가 부과됐다. 국제유가의 등락에 따라 매달 각 항공사별로 그 요금을 결정하고 사전에 공지한다. 소비자는 공지된 유류할증료를 비교하면서 항공권 가격 변동을 사전에 대응할 수 있다. 보통 한 달에서 보름 전에 공지가 이루어진다. 국제선, 국내 선 모두 편도 기준으로 유류할증료가 부과된다. 유류할증료 적용은 비행기 탑승 일이 아닌 항공권 발권일을 기준으로 적용된다. 구매 후 탑승시점에 유류할증료가 인상되어도 차액을 징수하지 않으며, 인하되어도 환급되지 않는다.

    • 1개월 간격으로 사전 공지
    • 편도, 발권일 기준 적용
    • 구매 후, 유류할증료 차액 징수 및 환불 안됨

     

    대한항공 국제선 유류할증료

    대한항공 공지사항 유류할증료 바로가기

    (단위: 원)

    대권거리 주요노선 23년 1월 23년 2월
    ~ 499 인천-다롄, 선양, 후쿠오카, 칭다오 25,200 23,400
    500 ~ 999 인천-나고야, 나리타, 오사카, 타이베이, 톈진, 삿포로, 오키나와, 상하이 푸동, 난닝, 김포-하네다, 부산-나리타 39,200 36,400
    1,000 ~ 1,499 인천-광저우, 홍콩, 울란바토르 50,400 46,800
    1,500 ~ 1,999 인천- 마닐라, 하노이, 세부, 다낭 58,800 54,600
    2,000 ~ 2,999 인천- 방콕, 싱가포르, 양곤, 쿠알라룸푸르, 프놈펜, 호치민, 괌, 델리, 카트만두, 치앙마이, 푸켓, 나트랑 72,800 67,600
    3,000 ~ 3,999 인천- 자카르타, 타슈켄트, 발리 74,200 68,900
    4,000 ~ 4,999 인천- 모스크바, 두바이, 호놀룰루, 브리즈번 127,400 118,300
    5,000 ~ 6,499 인천- 런던, 로스앤젤레스, 라스베가스, 밴쿠버, 샌프란시스코, 시드니, 시애틀, 암스테르담, 오클랜드, 파리, 프랑크푸르트,밀라노, 비엔나, 바르셀로나, 로마, 부다페스트, 텔아비브, 162,400 150,800
    6,500 ~ 9,999 뉴욕, 댈러스, 보스톤, 시카고, 애틀랜타, 워싱턴, 토론토 190,400 176,800

    대한항공 보너스 항공권, 좌석 승급 공제 마일리지 (2023년 3월 31일 이전 발권), 성수기 기간 2022-2023

    대한항공 보너스 항공권, 좌석 승급 공제 마일리지 (2023년 4월 1일 이후 발권), 성수기 기간 2022-2023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유류할증료

    아시아나항공 공지사항 유류할증료 바로가기

    (단위: 원)

    대권거리 (mile) 서울출발 주요 노선 23년 1월 23년 2월
    ~ 499 후쿠오카, 옌지, 창춘, 옌청, 옌타이, 다롄, 웨이하이, 칭다오, 미야자키 26,500원 25,400원
    500 ~ 999 오사카, 나고야, 도쿄, 오키나와, 센다이, 삿포로, 상하이, 베이징, 톈진, 난징, 하얼빈, 항저우, 창사, 타이베이, 타이중 39,700원 38,100원
    1,000 ~ 1,499 시안, 광저우, 충칭, 선전, 구이린, 청두, 홍콩, 울란바타르, 가오슝 51,700원 49,600원
    1,500 ~ 1,999 클라크필드, 마닐라, 하노이, 다낭, 세부, 사이판, 하이커우 63,600원 61,000원
    2,000 ~ 2,499 호찌민, 프놈펜, 방콕, 팔라우, 푸꾸옥, 나트랑 76,800원 73,700원
    2,500 ~ 2,999 푸껫, 싱가포르, 알마티, 델리 88,700원 85,200원
    3,000 ~ 3,999 자카르타, 타슈켄트 100,700원 96,600원
    4,000 ~ 4,999 이스탄불, 호놀룰루 125,800원 120,800원
    5,000 ~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뉴욕, 시드니, 프랑크푸르트, 파리, 런던, 로마, 베네치아, 바르셀로나 149,700원 143,600원

    아시아나 항공 마일리지 기준표 항공권 좌석승급 라운지 성수기 기간(2022~2023)

     

    국내선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대한항공(대한항공 국내선 유료할증료 바로가기)과 아시아나 항공(아시아나항공 국내선 유료할증료 바로가기) 모두 13,200원이다. 1월에 비해  국내선 유료할증료도 인하된다.

     

    나가는 글

    프리미엄 등급의 좌석 요금은 워낙 비싸기에 퍼스트 클래스나 비즈니스의 경우 유류할증료에 따른 항공권 가격 차이가 크지 않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이코노미는 유류 가격 변동에 따른 유류할증료가 항공권 가격 결정에 크게 작용한다. 비행기 승객의 대부분이 이코노미 좌석을 이용하기에 유류할증료는 중요한 요인이다. 또한 보너스 항공권을 예매할 경우에도 좌석등급과 상관없이 유류할증료는 추가로 결제해야하는 부담되는 요소다. 일반 항공권이건 보너스 항공권이건 상관없이 항공권 가격에 유류할증료가 들어가기에 유류할증료 변동에 관심을 기울이면 항공권 예매를 보다 경제적으로 할 수 있다.

    글의 내용 마음에 들거나 도움이 되었다면 좋아요💖채널 추가😍를 꾹 눌러주세요. 댓글은 언제나 환영합니다. 늘 양질의 콘텐츠로 보답하겠습니다. 아울러 블로그한경닷컴에서 발행한 모든 글은 지적재산권법에 의해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법으로 퍼기기를 삼가주세요. 대신에 출처를 밝히고 링크를 걸어주세요. 감사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