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서울

오향가 송파 가락동 경찰병원 인근 마파두부밥 짬뽕 맛집 내돈내먹

by Your 달고나™ 2021. 6. 14.

두부를 정말 좋아한다. 생두부도 좋아하고 두부김치도 좋아하고 두부가 들어간 요리는 다 좋아한다. 마파두부도 좋아하는 순위로는 손에 꼽는 요리다. 하지만 중국식 요리를 하는 곳에서 마파두부를 주문하면 묽거나 전분만 잔뜩 풀어원하는 맛이 아니라서 실망하기 일수였다. 그래서 주로 마파두부는 직접 해먹는 편이었다. 오늘 찾아간 곳은 다르다. 원하는 맛이다. 정말이지 양념을 아끼지 않은 다 퍼주는 마바두부다. 이런 맛집을 이제 알았다니 아쉬울 따름이다. 이제라도 이런 맛집을 알아서 정말 다행이다. 가락동 경찰병원 인근에서 맛집을 찾는다면, 특히나 제대로 된 마파두부를 맛보고 싶다면 오향가를 찾아가라 추천한다. 정말 최고다. 워낙 인기가 있는 곳인지 점심시간에는 이 곳을 찾는 손님이 몰려 기다리기 일수다. 실제로 11시 50분 쯤 이곳을 도착했는데, 대기순위가 3번이었다. 또 실제로 조금이라도 앞서서 먹기 위해 뛰어서 식당을 찾는 무리도 목격했다. 실로 인기가 대단하다.

 

주차정보

가게 앞에 차량 다섯 대 정도가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점심시간에는 인근 직장인들이 많이 찾기에 도보로 오는 이들이 대부분이라 타이밍만 잘 맞춘다면 주차는 충분히 할 수 있을 듯 하다. 서울 시내에서 주차장 있는 식당 찾기 어려운데 다섯대 정도의 주차공간이라 적다면 적은 공간이지만 그래도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영업식간은 오전 11시 30분 부터 22시까지 영업을 한다. 중간에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는 브레이크타임이다. 매주 일요일은 휴무다. 오향족발, 오향냉채, 오향장육은 점심시간에는 판매하지 않으니 이 세가지 요리를 맛보고 싶다면 저녁 시간에 맞춰 찾아가야 한다.

 

식사로 먹을만한 짬뽕, 짬뽕밥, 볶음밥, 마파두부밥은 각각 9천원이다. 여기에 탕수육 중짜리를 추가하면 20,000원이 추가된다. 필자는 짬뽕밥과 마파두부밥, 그리고 탕수육 중을 주문했다. 사실 주문하고 보니 둘이 먹기엔 많은 양이었다. 하는 수 없이 밥을 말지 않은 짬뽕 국물과 탕수육은 남아서 포장해 가지고 왔다.

 

중식당 답게 단무지와 양파가 기본으로 나오고 깍두기도 밑반찬으로 나온다.

 

맛있고 장사 잘 되는 집은 경기를 타지 않는다라는 말을 실감할 정도로 모든 테이블이 손님으로 가득하다. 코로나라 골목상권 지역상권이 어렵다고 하나 맛집은 여전히 문전성시를 이룬다. 필자가 점심시간에 맞춰 12시에 살짝 안되서 도착했음에도 불구하고 대기번호 3번이였다.

 

주문한 마파두부밥이 나왔다.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마파두부, 매콤함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즐길 수 있기에 즐겨 먹는 음식 중 하나다. 다른 곳에 비해 가격도 저렴한데도 양이 정말 푸짐하게 나온다. 공기밥이 하나가 기본으로 나오지만 공기밥 두개를 비벼도 충분한 양이다. 간이 내 입맞에 맞아 그냥 떠먹기도 하고 밥에 비벼먹기도 하면서 마파두부를 즐겼다.

 

계란국도 함께 나온다. 보통 계란국이 나오면 조그마한 밥그릇 사이즈에 나오는게 일반적인데 이곳은 다르다. 엄청큰 라면 그릇 같은 사발에 계란국이 한 가득 나온다. 단순히 계란만 푼 계란국이 아니라 새우살도 들어 있어 맛도 좋다.

 

다이어트 한답시고 늘 밥을 반공기만 먹는 편인데, 마파두부에는 멈출 수 없어 밥 한공기를 다 먹어치웠다.

 

이건 아내가 주문한 짬뽕밥이다. 짬봉 국물에도 토핑이 어마어마하게 올려져 있다. 맛 또한 끝내준다. 짬뽕은 뭐니뭐니해도 국물이 좌우하는 법, 국물에서 불향이 가득하다. 고로 풍미와 맛을 모두 완성시킨 맛이다. 마파두부와 우열을 가리기 어렵다.

 

잘 튀겨진 탕수육도 동시에 나왔다. 따듯할 때 먹는 탕수육은 사실 치킨보다도 더 맛있다.

 

원래 중식당 내에서 탕수육을 주문하면 부먹이 기본인데, 이곳은 독특하게 찍먹으로 나온다. 사실 점심시간에 이 모든걸 주문학고 먹으면 위가 감당을 못한다. 북먹으로 나와 남은 건 포장해갈 수 있어 좋았다.

 

사장님이 추천해준 고추기름에 찍어 먹는 탕수육, 사실 탕수육을 간장에나 찍어 먹어봤지 고추기름에는 처음이다. 고추기름의 매콤함과 고소함이 더해져 탕수육이 맛의 정점을 찍는다. 진짜 맛있다.

 

짧은 점심시간에 배를 가득 채우고 돌아왔다. 양도 정말 푸짐해서 먹다가 다 먹지 못하고 일부는 포장해 돌아왔다. 다시 찾아가고 싶은 곳이다. 이번엔 밥 요리를 먹었다면 다음에 간다면 면요리인 짬뽕을 맛보고 싶다. 정말 기대된다. 이 근처에서 식당을 찾고 있는 이들에게 추천한다. 한 번 가보면 왜 사람들이 점심시간에 뛰어가면서 줄을 서는지 이유를 확실히 알 수 있다.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