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서울

영화장 중화요리 전문점, 이연복 쉐프도 인정한 이문동 외대중식맛집

by Your 달고나™ 2020. 7. 15.

중국음식은 먹고 싶을 때 마다 배달시켜 먹곤 한다. 중화요리를 식당에서 먹어 본 기억이 많지 않다. 정말 손에 꼽을 정도다. 언제부턴가 중국음식은 배달 음식이라고 각인이 된 것 같다. 어디에다 주문을 해도 크게 실패할 일도 없고 늘 기본은 하는게 짜장면과 짬뽕이다. 그러나 몇몇은 중국집임에도 불구하고 배달을 하지 않는다. 그중 하나가 지금 글을 적고 있는 외대앞에 중국음식 맛집으로 소문이 자자한 영화장이다. 간혹 이 곳의 진한 짬뽕이 떠오를 때가 있다. 하지만 앞서 말한 것처럼 배달을 하지않기에 직잡 가서 먹어야한다. 특히 요즘 같이 코로나로 외식을 꺼려하는 때에는 큰 맘을 먹어야 한다. 그렇게 몇 번의 먹고싶은 욕구를 물리다가 큰 맘을 먹고 다소 늦은 시간에 영화장을 찾았다.

중국음식의 대가, 선생님으로 불릴 정도로 잘 알려진 이연복 쉐프도 인정한 중국요리 전문점이 바로 영화장이다. 미디어에도 방영이 많이 된 듯 한데, 자세한 건 잘 모르고 연예인들도 자주 찾는 맛집이다.

 

영화장 영업시간

영업시간을 보면 딱 점심시간과 저녁시간만 장사를 한다. 중간 휴게 시간도 한 시간 반이나 되서 골든 타임에 잘 맞춰가야 한다. 그러기에 사람이 붐벼서 평소엔 자리를 한 번에 잡기가 어렵다.

평소 같으면 인산인해를 이뤄 늘 대기표에 이름을 올려놔야 하는데, 영업종료 30분 전이라 한산하다. 기다림 없이 또 사람들과 부딪칠 일 없이 늦은 저녁을 한다.

 

이 곳에 여러 반 와서 먹었지만 아직도 한 번을 위로 올라가지 못했다. 다음에 가면 꼭 올라가 봐야겠다.

 

영화장 시그니처 탕수육

여기 시그니처 메뉴는 가히 탕수육이다. 탕수육 부먹 찍먹 논쟁 종결 중국집에서 먹으면 무조건 부먹이 정통이다. 사실 탕수육은 찍어 먹으나 부어 먹으나 다 맛있는데, 이게 왜 논쟁인지 모르겠다. 배달시, 소스를 따로 주는 건, 배달하는 동안에 튀김옷이 눅을까바 따로 주는 건데... 며칠을 두고 먹으려면 찍어먹어야겠지만, 한 번에 다 먹으려면 부어먹어야 제대로 탕수육을 즐기는 거라 생각한다. 부먹 찍먹 논쟁은 여기까지만 하고, 다시 영화장 탕수육으로 돌아가서, 다른 중국집은 대증소 구분하는데 여긴 그런게 없다. 그냥 사이즈 구분없이 탕수육 단일 메뉴다. 그 만큼 탕수육에[ 자부심이 있다는 의미로 이해된다.

 

바삭한 탕수육
중화면

면은 손수 뽑은 면은 아니다. 귥기가 일장하고 반죽 상태가 고른걸 보아 기계로 뽑아 낸 면이다. 하지만 면발은 쫄깃하다. 그러면 됐다. 오히려 툭툭 끊어지는 면 보다 훨씬 식감이 좋다.

 

영화장 간짜장

짜장은 즉석에서 볶아 낸 간짜장으로 먹어야 짜장 고유의 신선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일반 짜장면은 미리 소스를 끓여서 준비를 해 놓기 때문에 타이밍이 안맞으면 오래된 걸 먹을 수 있다. 실제로 끓여낸 것 보다 볶은게 더 맛나지 않은가?

영화장 삼선짬뽕

진한 고기 육수에 얼큰한 짬뽕이다. 식감이 좋은 씹을거리도 가득하고 면도 쫄깃하고 먹는 내내 입안이 즐거워 지는 짬뽕이다. 단, 한 그릇을 다 비우면  뜨끈하고 매운게 들어가니 등줄기에 땀이 쫙 흐르는 건 어쩔수 없다.

 

 

옛날에는 이 맛있는 걸 졸업식 때나 먹었다는 이야길 듣곤하는데, 그 시절이 필자의 학창시절이 아니라서 참 다행이다. 영화장 음식 가격은 다른 중국 음식점에 비해 다소 높다. 또 학교 인근에 있는 것 치곤 매우 높다. 이 점은 이곳을 처음 찾는다면, 참고해야 할 부분이다.

 

 

※ 글의 내용이 도움이 되었거나 마음에 든다면, 단 1초만 투자해 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하트♥(공감)과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눌러서 블로그 운영에 힘을 실어주세요. 블로그한경닷컴에서 발행한 모든 글은 지적재산권법에 의해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법으로 퍼기기를 삼가주세요. 대신에 출처를 밝히고 링크를 걸어주세요. 앞으로 더욱 좋은 글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