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경기인천

마장호수 출렁다리, 경기도 파주 나들이 산책로 추천

by Your 달고나™ 2020. 6. 12.

개인적으로 거친 파도가 일렁이는 바다보다는 잔잔한 호수의 이미지가 더 좋다. 바다의 파도는 성이라도 난 듯 무언가 계속해서 때리지만 잔잔한 호수는 평온함 속에 모든 걸 다 품을 것 같은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그런 평온함을 느끼고 싶어서 인지, 잔잠함 속에 머물고 싶어서인지 더위가 아직 기승을 부리기 전, 바람이나 좀 쐴 겸, 드라이브도 겸해서 서울 근교 파주에 있는 마장호수를 찾았다. 마침 맑고 화창한 하늘이 잔잔함 호수에 비치면서 맑고 깨끗한 모처럼 화사한 한 날을 볼 낼 수 있었다. 호숫가의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주변을 거닐 때, 답답했던 마음을 호수 깊은 곳에 던저버린듯 어느새 기분이 상쾌해진다.

마장호수 안내도

마장호수 무료주차장

주말 늦은 오후 시간인데도 나들이 객이 많아 들어가는데도 꽤 시간이 걸렸다. 2차선의 좁은 길에 늘어진 차량이 많아 차가 밀린다. 주차할 곳 찾기도 힘든 상황이었다. 한참을 헤매다가 거의 다섯 시가 다 되어 다행이 구석에 주차 공간을 찾아 주차를 할 수 있었다. 이 호수 주변에 무료 주차장이 여럿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주말은 좀 저럼 자리 찾기가 어렵다. 캠핑장 쪽 주차장은 여유공간이 있어 보였다. 단, 그곳은 차단기가 설치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유료 주차장으로 보인다.

 

마장호수 전경

뚝방을 따라 나 있는 높은 계단을 올라가면 고요하고 잔잔한 그리고 거울처럼 하늘을 담은 호숫가의 풍경을 마주하게 된다. 그 광경만 보더라도 가슴이 펑 뚫리는 듯 하다. 부족한 솜씨로 하늘에 구름과 산세 그리고 가득 담긴 물은 한폭의 그림이라 칭하기도 어려울 만큼 멋짐을 뿜어내는 광경을 사진 한 폭에 담아보았다.

마장호수 둘레 산책길 데크

이때 까지만 해도 여름 초입이어서 산책로를 따라 걸으면 그늘 사이로 기분좋은 호숫바람이 불어 시원함을 안겨준다. 바람에 힘을 얻어 한 걸음 한 걸음 내딪는다.

물이 굉장히 깨끗하다. 투명하니 바닥까지 보일 장도로 맑다. 따로 낚시도 금지하는 것으로 보아 관리구역으로 수질 관리를 하는 듯하다.

오리 떼

물살을 갈라 잔잔한 호수를 일렁이게 하는 건 오리 떼 뿐이다.

 

출렁다리와 호수전경

저 멀리 호수를 가로지르는 출렁다리가 어서 오라고 손짓 하는 듯 하다.

마장호수 출렁다리
마장호수 출렁다리 이용시간

 

마장호수 출렁다리 이용시간

  • 동절기 09:00~1800
  • 하절기 08:00~1800

 

출렁다리에 당도했을 때가 운이 좋게도 마감시간 10분 전이었다. 다리를 지키는 안내원이 마감을 알리며 사람들을 발걸음을 재촉한다.

안내원의 재촉하는 소리에 사람들이 몰려 다리에 사람들로 가득하다. 다행이 문 닫기 전에 온 사람들은 그래도 출렁다리를 건너 보는데, 6시에 문이 잠기고 이후에 온 사람들은 아쉬운 발걸음을 뒤로하고 왔던 길을 되돌아 가야 했다.

호수 한 켠 조성된 갈대 쉼터

호수 한 켠에는 갈대 밭이 조성이 되어 있어 눈요기로 제법 좋다.

 

호수 반을 돌았는데 머리맡에 송글송글 땀이 맺힌다. 그거 한 번 돌아 보는데도 호수가 넓어서 제법 운동이 된다. 송글 맺힌 땀도 식힐겸 인근 편의점에서 시원한 음료와 아이스크림을 사서 들고 나와 어린아이 마냥 환한 미소를 머금은 채 이곳과 작별인사를 한다.

 

 

※ 글의 내용이 도움이 되었거나 마음에 든다면, 단 1초만 투자해 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하트♥(공감)과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눌러서 블로그 운영에 힘을 실어주세요. 블로그한경닷컴에서 발행한 모든 글은 지적재산권법에 의해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법으로 퍼기기를 삼가주세요. 대신에 출처를 밝히고 링크를 걸어주세요. 앞으로 더욱 좋은 글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