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USA

초간단 ESTA 셀프 신청 하기, 미국 여행 방문 비자 ESTA 혼자서

달고나™

미국을 방문하려면 비자를 발급 받아야 한다. 그래서 대사관에 여행, 방문 비자를 발급 받기 위해 줄이 어마어마하게 늘어섰었다. 그러나 ESTA가 시행이 되면서 대한민국 여권을 가지고 여행을 하려는 사람은 간단히 온라인 신청으로 여행허가를 받을 수 있다. ESTA 신청 후, 여행 허가를 받으면 비자 없이 미국 여행을 할 수 있다. 일일이 대사관에 찾아가서 비자를 발급받으며 여행 허가를 받는 번거로움이 사라지니 정말 간편한 제도이다.

 

미국 방문을 위해 ESTA 신청을 대행업체에 맡기는 분들을 간혹 본다. 물론 그럴 수 있다. 필자는 그런 비용을 좀 줄여서 여행에 더 투자하자는 주의라서 직접 발벗고 나섰다. 서론이 길었다. 이제 ESTA를 신청하면서 그 방법을 소개하도록 하겠다.

 

https://esta.cbp.dhs.gov/

 

Official ESTA Application Website,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esta.cbp.dhs.gov

 

시작하기 전에 아래 기본적인 사항을 숙지하도록 하자.

 

전자여행허가제(ESTA)는?

- VWP(Visa Waiver Program, 비자 면제 프로그램)에 가입된 국가는 비자 없이 미국 방문이 가능하나, 미국의 보안 강화로 인해 여행전에 입국 및 여행 승인을 받는 것을 말한다.

- 적어도 미국 입국 72시간 전에 신청하는 것을 권장한다.

- 비자와 마찬가지로 방문 허가 ESTA를 발급 받았다고 해서 미국 입국 심사에서 자동으로 입국이 된다는 보장은 없다. 입국심사통과와는 별개다.

- ESTA 유효기간은 2년이며 체류할 수 있는 기간은 90일이다. ESAT가 한 번 승인이 되면 유효기간 내에 재신청이 필요없이 여러번 방문이 가능하다.

- ESTA는 비자가 아니다. 여행, 단기 방문 외에 다른 목적으로 미국을 찾는 이는 반드시 해당 목적에 맞는 비자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유학을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한다면, F1비자를 발급받아야 한다.

 

ESTA 신청서 작성시 소요되는 시간?

- 평균 적으로 25분 정도 소요된다.

 

미국 관련 포스팅 확인하기

https://blog.hangyeong.com/category/USA

 

필자는 운이 좋게도 미국에서 4년여간 공부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그 모든 기록이 이곳에 담겨 있지 않지만 LA 서부 지역의 볼거리 먹거리를 소개한 글이 꽤나 모여 있다. 미국 서부 LA 지역을 여행 예정이라면 한 번쯤 살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ESTA 신청하기

1. 미정부 ESTA 신청 웹사이트에 접속을 한다. 그리고 간략한 내요을 숙지 한 후, 웹페이지 언어를 한국어로 변경한다. 우측 산단에 언어 설정이 있다.

홈페이지 하단에 보면 위와 같이 신청서 시작 버튼이 있다. 이 "신규 개인 신청서 시작" 이라 적혀 있는 버튼을 누르자.

 

보안 정보에 관한 내용이 팝업창으로 나타난다. 내용을 꼼꼼히 읽어보고 확인&계속을 누른다.

 

1, 신청인 정보 입력

자 이제부터 입력해야 할 신청서가 나타난다. 여권을 미리 준비해 놓으면 신청서 작성하는데 도움이 된다. 특히 여권을 스캔해서 파일을 보관중이라면 더더욱 좋다. 왜냐하면 여권 스캔파일을 업로드 할 수 있는데, 여권을 업로드하면 입력애햐할 정보를 대부분 자동으로 입력해주기 때문이다.

필자는 여권 스캔 본을 업로드해 자동입력된 내용을 확인하고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 식으로 간단히 개인정보를 입력할 수 있었다. 여권 스캔 본이 없는 경우, 그냥 수기로 기입하면 된다.

 

신청 내역이 이메일로 전송이 되니 이쯤에서 이메일을 정확히 기입한다. 주로 해외사이트에는 국제 메일을 사용하는 편이 좋다. 예, gmail, hotmail 등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이메일 본인 확인 인증을 하는데, 이때 전송된 네자리 코드를 복사해 본인 메일 확인을 진행한다.

 

2. 개인 정보 입력

이메일 인증까지 끝났다면, 다음으로 개인정보 입력을 시작한다. 여기서 대부분이 주소를 입력하는게 주된 절차다. 영문 주소를 입력해야 하기에 네이버 영문 주소 변환기가 필요하다.

 

네이버 영어주소

https://search.naver.com/search.naver?sm=top_hty&fbm=1&ie=utf8&query=%EC%98%81%EC%96%B4%EC%A3%BC%EC%86%8C

 

영어주소 : 네이버 통합검색

'영어주소'의 네이버 통합검색 결과입니다.

search.naver.com

 

 

우측에 별표로 표시된 부분은 모두 기입해 준다. 주소는 네이버 영문 주소 변환기를 이용해  입력하면 된다. 전화번호의 경우 대한민국 국가 번호는 +82 이다. 그리고 그 나머지 번호를 입력할 때, 식별번호에서 맨 앞자리 0을 제하고 입력하나다. 예를들어, 핸드폰 번호가 010-9000-9999 라고 하자. 이때 전화번호 란에 맨 앞자리 0을 제외한 10-9000-9999를 기입한다.

 

- 소셜미디어는 선택사항이니 기입하지 않아도 된다.

-  GE멤버십이 뭔지 모른다면, 당신은 멤버십이 아니다. 따라서 아니오를 선택하면 된다.

- 부모님의 영문 이름을 성과 이름을 구별해서 입력한다.

- 고용정보는 직장이 있거나 있었다면, 예를 선택하고 주소 등을 입력한다. 만약 없다면, 아니오 상태로 둔다.

 

여기까지 다 완료가 됐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간다. 다음 단계는 미국 현지에 머물 곳의 연락처 주소 등을 기입하는 단계이다.

 

3. 여행정보 입력

여행 목적이 친인척이나 친구를 방문한다면 그 정보를 입력하면 되고, 단순히 여행이 목적이라면, 처음 머물 숙소의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여기까지 작성하다가 내용을 저장후 잠시 멈추었다. 아직 미국에 가서 머물 숙소를 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머물 장소가 미정이면 Unknown이라 적어도 상관은 없지만, 미국 입국시 입국심사장에서 괜한 트집거리를 잡힞지 않기 위해서 사전에 꼼꼼히 준비하는 편이 낫다. 숙소를 예약 후, 다시 진행한다.

 

여행정보 입력이 마무리 됐으면, 비상 연락이 가능한 사람의 연락처를 적어준다.

 

4. 자격요건 질문에 대한 답변

이어서 진행되는 과정은 질답부분이다. 일반적으로 대부분 해당상황이 없기 때문에 아니오가 일반적인 대답이다. 혹시 모르니 내용을 꼼꼼히 읽어보고 정확한 답변을 하면 된다.

일반적인 경우 필자처럼 답변은 아니오로 하면 된다.

5. 신청서 검토

마지막으로 최종 제출할 신청서를 확인하는 부분이다. 혹시 누락이나 오기가 없는지 꼼꼼히 확인하자. 이상이 없으면 각 부분 확인 및 제출을 눌러 다음 단계로 넘어가자.

마지막 검증화면에서는 여권번호와 국적 등 개인정보를 다시 한 번 확인 한다. 여기까지 입력을 마쳤으면 다음으로 넘어가 비용을 결제를 한다.

6. 결제

이제 ESTA신청 비용을 결제하면 된다. 해외 결제가 가능한 신용카드 또는 체크카드로 결제가 가능하다. 혹시 페이팔을 이용한다면 페이팔로 결제가 가능하다. 필자는 페이팔이 보안이나 결제 방식이 간단하기에 페이팔로 결제를 진행했다. 혹시 페이팔 이용방법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참고바란다.

페이팔(PayPal) 회원가입 하기(정팔 버전)

 

페이팔(PayPal) 회원가입 하기(정팔 버전)

최근 삼성페이,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각종 결제 수단이 새롭게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런 간편 결제 수단의 원조인 페이팔 가입 방법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페이팔은 해외 쇼핑을 할 때 가장 많이 이용되고..

blog.hangyeong.com

ESTA FEE는 $14이다. 해외 카드 결제가 됐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정상적으로 결제를 완료했다. 비용 지불이 정상적으로 진행이 됐으면 이제 승인이 날 때까지 3일 정도 기다리면 된다.

 

ESTA 신청후기

사이트에서 신청 과정에 어려움이 전혀 없었다. 사이트가 세계 어려나라 언어로 지원을 하고 있어서 특히, 한국어도 지원을 해서 한국어로 언어를 설정하고 신청서를 작성하면 대부분 상세히 설명이 되어 있어 누구든지 무난하게 작성할 수 있다. 안내상으로는 승인까지 72시간 정도 걸릴수 있다고 하나 실제로는 만 하루도 안되서 승인이 났다. 이제 미국으로 갈 날만 남았다. 그리고 승인 결과는 따로 이메일이나 모바일 등으로 안내가 오지 않고 직접 사이트에서 조회를 해야 가능하다. 그러니 신청번호는 따로 잘 보관해 두는 편이 좋다. 물론 신청번호는 이메일로 전송이 된다.

 

미국 관련 포스팅 확인하기

https://blog.hangyeong.com/category/USA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5,773,153
Today
289
Yesterday
1,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