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행, 맛집

주수사 스시 맛집, 초밥 맛집, 한국 외대, 경희대, 이문동, 회기동 맛집

달고나™

필자는 개인적으로 스시 초밥보다는 활어회를 즐기는 편이었다. 살아있는 물고기를 바로 잡아 회로 먹는 건 물고기의 맛을 있는 그대로 맛본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그동안은 초밥을 먹을 기회가 생기면 초밥대신 활어회집을 찾곤 했다. 그런데 필자의 입맛을 확 바꾸어 버린 곳이 있었다. 외대에서 경희대 쪽으로 가는 대로변에 주수사라는 자그마한 초밥집이 그 곳이다. 우연한 기회에 지인의 소개로 처음 이곳에 들렀고 그 날 맛본 초밥을 잊을 수 없어 다시 한 번 찾아가게 된 놀라운 곳이다.


최근 경희대 인근 골목식당에 방영된 곳이 세간에 인기를 끌어 대기하는 줄이 길게 늘어져 있는 상황을 종종 목격하게 되는데, 그런 곳이 아니라 바로 지금 포스팅하는 곳이 오히려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곳이야 말로 맛집 중에 맛집이다.

자리에 앉아 주문을 하면 꽁치와 와사비 장, 생강편초무침 등 기본반찬이 세팅이 된다.


주문을 하면 즉석에서 쉐프겸 사장님이 회를 뜨고 초밥을 만들어 준다. 쉐프를 보고 있으면 그 손놀임이 예사솜씨가 아님을 누구나 알아차릴 수 있다.


필자는 특모듬초밥과 모듬초밥을 주문했다. 각각 준비되는 초밥의 종류가 다소 다르다. 특모듬에는 장어초밥등 여러 종류의 초밥의 가짓수가 더 추가 된다. 이 곳의 특징은 초밥이 한 번에 다 준비되는 것이 아니라 손님의 음식 먹는 속도에 맞춰 쉐프가 초밥 준비 속도를 맞춰준다. 쉽게 말하면, 먹고 있으면 한점 두점 씩 가져다 준다. 준비되는 순서대로 먹으면 된다.


이 곳을 진짜 맛집으로 여기는 이유는 사진에 제대로 표현이 됐는지 모르겠지만 회의 두께다, 그 두툼함이 다른 곳과는 차원이 다르다. 투툼하니 식감도 좋고 회가 씹히는 감촉은 가히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정말 맛있다.


음식점 이름이 적혀 있는 네프킨과 메뉴를 담아보았다. 가격도 적당한편이라 먹는데 큰 부담이 되지 않는다. 외대 인근 스시, 초밥 맛집으로 강력 추천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5,480,839
Today
1,618
Yesterday
1,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