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행, 맛집

이태원 터키음식 트로이 (Troy)케밥, 할랄푸드

달고나™

금강산도 식후경, 배가 고프면 아무리 좋은 구경이라도 눈에 들어오지 않기 마련....할로윈 축제로 북적북적한 거리를 뒤로하고 필자는 배를 채울 수 있는 곳을 찾기 시작했다. 고민 고민 하다가 혼자 먹을 만한 걸 찾다가 이국적인 분위기와 맛을 느끼기에 케밥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에 케밥 전문점이 눈에 띄어 1초의 고민도 없이 바로 들어갔다. 터키 케밥은 이슬람 문화권에서 주로 먹는 음식이기 때문에 식당 입구에 할랄푸드라고 적혀있다.

2018 할로윈 커스튬 축제 이태원을 찾다


할랄푸드?

할랄푸드란 이슬람에서 정한 율법에 허용된 음식이라는 뜻으로 이슬람 문화권에서 돼지, 술 등과 같은 식용이 금지된 음식을 제외하고 먹어도 되는 음식을 말한다. 특히 육류의 경우에는 동물을 도축 할 때 율법에서 정한 방식으로 도축을 한 검증된 고기만 식용으로 허용이 된다.


케밥집 메뉴판이다. 이곳이 한국인지 외국인지 혼동이 될 정도로 모든 메뉴가 다 영어로 적혀 있다. 주로 외국인이 많이 찾는 곳이다 보니 그런 것 같다. 대부분의 메뉴가 다 알려진 메뉴들이고 사진이 함께 있어 주문하는데에는 큰 어려움이 없다.


믹스 케밥 세트를 주문했다. 세트 가격이 만원이 조금 넘는 데, 다소 비싼감이 있다.


주문한지 얼마되지 않아 바로 나온 케밥 세트, 감자 튀김을 보고 실망스러운 마음이 먼저 들었다.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감자 튀김인데 무슨 길거리에 파는 것보다 허접하게 나오는거에 고개를 갸우뚱 할 수밖에 없었다. 속으로 세트를 괜히 시켰나란 생각이 필자를 지배했다.


감자 튀김의 양이 보이는가? 얼마나 양이 적은지 몇 번 손으로 집어 먹으면 다 사라진다. 필자가 대식가가 아닌데도 말이다.


튀김 감자를 보고 실망을 했지만, 이 집은 감자 튀김이 전문이 아니니 그러려니 하고 케밥을 들어 한 입 베어 물었다. 케밥은 필자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야채가 많이 들어 있고 양고기 특유의 향이 감돌며 내 입맛을 사로 잡았다. 무엇보다도 건강한 음식이라는 느낌이 들어 먹기에는 좋았다. 하지만, 그 양이 너무 적다는 느낌이 들었다. 세트 가격이 만원이 넘는데, 푸짐하게 나오면 아깝지 않다란 생각일 들텐데 양이 너무 적었기에, 맛을 떠나서 사실 먹고난 후 이게 만원 값어치를 하나란 생각이 들었다.


케밥이야 어느 곳에서 먹든지 그 맛의 차이가 크게 나지 않기에(그 맛을 구분 할 정도로 자주 먹질 않아서), 다음에 케밥을 먹게 된다면 이곳을 찾지는 않을 것 같다. 맞은편에도 케밥집이 있던데 그곳은 어떤지 다음엔 그곳을 가봐야 겠다.

댓글
Total
4,580,394
Today
3,191
Yesterday
3,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