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조치원 시장 인근 베트남 쌀국수(Pho)를 정말 맛있게 만들어 내는 곳이 있어 널리 이 소식을 전하고 싶은 즐거운 마음으로 포스팅을 한다. 조치원은 그렇게 발전된 지역이 아니지만 읍정도의 규모로 경부선 역이 있어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하는 곳이다. 이곳에 종종 들리곤 하는데, 평소 쌀국수를 좋아하던 필자가 우연히 들린 곳이 베트남 사람이 운영하는 식당이었다. 프렌차이즈 식당처럼 깔끔한 인테리어는 아니지만 투박하면서 소박한 식당 내부의 모습과 베트남 사람이 운영해서 더더욱 현지 맛을 느낄 수 있는 장점이 있는 식당이다. 또 가격도 저렴하다.


여기까지가 이 식당의 메뉴이다. 프렌차이즈에 비해 저렴한 가격을 볼 수 있다. 쌀국수 종류가 많지 않은게 좀 아쉽긴 하지만 대중적인 소고기 쌀국수로도 충분히 쌀국수를 즐길 수 있다.


이 지역에서 거주하는 외국인 노동자를 위해서인지 베트남 식재료, 식품 등을 한켠에 진열해 판매한다.


주문한 쌀국수가 나왔다. 양도 푸짐해 후한 인심을 느낄 수 있다. 쌀국수가 나오면 항상 국물 먼저 맛을 보는데, 국물이 진하고 단백해 개인적으로 입맛에 딱 맞았다.


쌀국수와 곁들여 먹기 위해 반세오와 월남쌈을 함께 주문했다. 반세오는 얼핏 보면 계란 부침처럼 보이지만 계란은 전혀 들어가지 않는다.반세오는 쌀가루와 강황가루 등의 조합으로 반죽을 해 노오란 빛깔의 맛있는 부침개를 만들어 낸다.


호불호가 갈리는 고수풀(실란트로)이다. 필자는 극호이다. 쌀국수를 먹을 때, 고수풀을 잔뜩 넣어서 먹는 걸 좋아한다. 처음 고수를 먹을 땐, 정말 곤욕이었는데, 자꾸 먹어버릇하고 맛을 들이니 누구보다도 즐기게 되었다. 정말 중독성이 있는 풀이다.


이어서 나온 월남쌈이다. 월남쌈집에가면 직접 라이스 페이퍼로 온갖 재료를 넣고 직접 쌈을 싸 먹는데, 이곳은 기본적으로 다 만들어져 나온다. 그래서 먹기 편하다.


대전, 세종, 청주 근방에 사는 사람들 중에 쌀국수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곳에서 쌀국수를 한 번 맛보길 강력히 추천한다. 개인적으로 쌀국수가 생각이나면 이곳을 계속 찾아 갈 듯 하다.

댓글
Total
4,359,097
Today
253
Yesterday
1,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