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삼성전자의 주식 액면분할 소식이 전해지면서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액면분할이 의미가 무엇인지, 액면분할이 되면 주식의 가치가 떨어져 투자자들이 손실을 보는 것은 아닌지 등 궁금증을 갖고 포탈의 검색어 순위를 장악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간단히 정리하면 도움이 될 것 같아 포스팅을 시작합니다.


액면분할이란?

주식회사가 자본금을 동일하게 유지한 채, 주식의 액면가를 낮추고 주식수량을 늘려 총 발행주식의 수를 늘리는 것을 말합니다. 예를 들면, A 주식회사가 한 주의 액면가액이 5,000원 인 주식을 총 10,000주를 발행하여, 5천 만원의 자본금으로 회사를 운영합니다. 그러던 중, 한 주당 5,000원에서 1,000원으로 주식의 액면을 낮추고 주식의 총 발행 수를 50,000주로 늘렸습니다. 이렇게 되면 자본금은 그대로 유지하게 되고 주식의 액면 가액의 변화에 반비례해 발행 주식수가 늘어나게 됩니다.


액면분할 전,

자본금: 5천 만원

한 주당 액면가액: 5,000원

총 발행 주식 수: 10,000주

액면분할 후,

자본금: 5천 만원

한 주당 액면가액: 1,000원

총 발행 주식 수: 50,000주


액면 분할 전, 투자자 갑이 5만원으로 A회사의 주식을 10주 구입했다고 했을 때, 액면분할 후 갑이 갖게 되는 주식의 수는? 한 주의 가격이 5천 원에서 1천 원으로 낮아지고, 주식의 수량이 반대로 한 주에서 다섯 주로 늘어나기 때문에, 액면분할 후 갑의 주식 보유의 수는 50주가 됩니다.


이렇게 주식의 액면분할을 하는 이유?

회사의 가치가 상승해 주식의 가격이 오른 상태에서, 값이 높은 상태에서 일반인의 주식의 거래가 어렵기 때문에 분할하여 단가를 낮춤으로써 주식 거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도록 유도하기 위해 액면분할을 합니다.


금을 비유로 설명하면 좀 더 이해가 쉽습니다. 국제거래에서 금은 1KG짜리 금괴(골드바)로 거래가 됩니다. 1kg의 금괴의 가격은 5천 만원이 넘습니다. 일반인들이 거래하기엔 가격이 상당합니다. 따라서 시중에서는 한 돈, 두 돈, 반 돈 이렇게 돈 단위로 거래를 합니다. 한 돈은 3.75g(약 19만 원)입니다. 이렇게 소분하면 고가인 금괴보다 시장에서 거래가 활발해 집니다.


삼성전자 주식 5000원이 100원으로, 2백 50만원이 5만원으로

현재 삼성전자의 한 주당 주식 거래 호가는 2,500,000원 입니다. 한 주당 액면가는 5,000원이었던 주식의 가격이 기업가치가 상승함에 따라 주식 시장에서 거래되는 가격의 호가가 함께 상승하면서 거래 가격이 상당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한 주당 가격이 높게 형성이 되어 일반인들이 투자하기에는 진입장벽이 높은 것이 사실입니다. 삼성전자는 진입장벽을 낮추고 주식거래가 활발하도록 장려하기 위해, 액면가 5000원 하던 주식을 100원으로 액면 분할을 시도하려 합니다. 이렇게 된다면 현재 2백 50만원에 거래되는 한 주의 가격이 5만원으로 낮아지고. 기존에 1주를 가지고 있던 주주는 50주로 주식 수량이 늘어나게 됩니다.

액면분할의 긍정적/부정적 전망

액면분할에 대해 긍정적 부벙정 전망이 동시에 있습니다. 거래호가가 낮아짐에 따라 거래량이 증가해 활발하게 주식거래가 이루어져 투자심리를 자극해서 주가가 더 상승할 것 이라는 전망과 반대로 기업의 가치와 자본금은 그대로인 상태에서 주식 수량만 증가하여 오히려 역효과가 일 것이라는 전망이 동시에 주식시장에 감돌고 있습니다. 이러한 판단은 어디까지나 주식 투자자의 몫인 것 같습니다.

댓글
Total
4,357,989
Today
1,050
Yesterday
2,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