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곰표 밀가루 맥주 내돈내산 시음 후기

by Your 달고나™ 2020. 7. 13.

레트로 감성 맥주, 맥주계에도 레트로 바람이 일고 있다. OB맥주의 귀환에 이어, 곰표 밀가루 맥주가 출시 됐다. 아니 밀가루 회사에서 맥주라니 생소하고 의아하고 신기하고 기발하다. 인터넷 상에서 곰표 밀맥주가 화제다. 이마트에서 장을 보다가 우연히 보게되어 다른이들과 같은 마음으로 카트에 담아봤다. 한 캔당 2,500원인데, 4개를 구매하니 600원 할인을 받아 9,400원에 구매했다. 필자가 주말 늦은 시간에 이마트를 방문했는데 진열장에 절반은 이미 나가고 없었다. 다들 밀가루 회사의 신제품이 맥주라는게 신기해서 담아가는 듯하다. 이번 시즌에만 한정 출시인지 앞으로 반응을 보고 계속 제품을 내놓을지는 모르겠으나 이런건 반짝하고 사라지는 경우가 많으니 곰표 밀맥주에 관심이 간다면 서둘러 이마트를 방문해보시라.

밀가루 회사에서 맥주라니 전혀 안어울리는 듯하면서도 왠지모르게 어울린다. 밀도 맥주를 만드는 아주 주요한 재료로 쓰이기 때문일까? 필자에겐 밀가루 회사에서 만든 밀맥주 자체에 끌리기 보다 곰표 상표를 달고 나온 맥주가 이상하리 만큼 더 구매욕을 자극했다. 사실 맥주 자체보다 곰표 상표를 단 캔이 더 탐이 났다는 표현이 정확하다.

 

곰표 맥주 4캔을 나란히 놓고 사진에 담았다. 횡대로 서있는 맥주캔이 예쁘다.

 

수제맥주 마크가 프린트 되어 있다. 곰표 밀가루 수제 맥주 맛은 과연 어떤 맛일까 궁금하다. 

 

알콜 농도는 4.5%로 다른 맥주와 거의 비슷한 농도이다. 용량은 500ML다

 

"19세 미만 청소년에게 판매금지, 지난친 음주는 뇌졸증, 기억력 손상이나 치매를 유발합니다. 임신 중 음주는 기형아 출생 위험을 높입니다." 이런 경고문구를 보고서도 지나친 음주를 하는 사람은 없길 바란다.

 

캔 뚜껑은 따는 곳은 빨간색으로 되어 있다. 무슨 의미가 있는지는 모른다. 빨간색이 포인트다.

 

그럴싸 하게 집에 있는 맥주잔에 한가득 따라본다.

 

곰표 밀가루 맥주 따르는 영상 10초

시원하게 잔에 따라놓고 한 모금 마셨다. 음, 내가 기억하는 맥주 맛이 아니다. 뭔가 밋밋하고 달작지근한 맛과 향이 풍긴다. 뭐지?라는 생각에 혼합된 내용물을 살펴보니, 패션후르츠 추출물, 복숭아 추출물, 파인애플 추출물이 들어가 있었다. 개인적으로 맥주에서 이렇게 과실맛이 나는 맥주는 취향이 아닌지라 바로 입을 땟다.

 

곰표 밀맥주 더운 여름철 시원한 청량감을 생각해서 재미삼아 담아왔다. 기대했던 맛은 전혀 아니였다. 그래서 그런지 청량감 마져도 떨어지는 듯하다. 전혀 입맛에 맞지 않는다. 재미삼아 신기함에 맛을 보고 싶은 이들은 한 번쯤 시도해볼만 하나 큰 기대는 안하는 편이 좋겠다.

 

※ 글의 내용이 도움이 되었거나 마음에 든다면, 단 1초만 투자해 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하트♥(공감)과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눌러서 블로그 운영에 힘을 실어주세요. 블로그한경닷컴에서 발행한 모든 글은 지적재산권법에 의해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법으로 퍼기기를 삼가주세요. 대신에 출처를 밝히고 링크를 걸어주세요. 앞으로 더욱 좋은 글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