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서울

이문시장 "10년 전 가격 그대로" 외대 맛집 마약 삼겹살 훈제 삼겹살

by Your 달고나™ 2020. 6. 15.

요즘 코로나로 인해 대학 수업이 대부분 온라인 강의로 대체 되는 바람에 대학가 식당이 학생들이 없어서 상권이 죽어 앓는 소리가 장난이 아니다. 한국 외대 상권도 별반 다를게 없는 상태다. 저녁 때 쯤이면 학생들로 붐벼야 할 곳에 듬성 듬성 보일 뿐이다. 상인들의 앓는 소리가 괜한 소리가 아님을 직감한다. 이런 상황에도 외대 먹자 골목 상권 내에 "10년 전 가격 그대로" 영업을 하는 삼겹살 참숯구이 전문점이 있어 찾았다. 소문은 들었지만 그래도 저렴한 삼겹살이 거기서 거기겠지란 반신반의한 의구심을 갖지고 식당의 문을 열었다.

이문시장 외관

밖에서 보이는 이문시장 참숙 직화구이전문점의 모습이다. 얼마나 이 곳에서 장사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살짝 오래된 느낌의 외관이다. 10년은 됐다고 해도 믿을 것 같긴하다.

 

외부에 이렇게 대형 현수막으로 10년 전 가격 그대로 음식을 내 놓고 있음을 알리고 있다. 메뉴를 그대로 옮겨놔 가격을 미리 보고 들어갈 수 있어서 만족 스러웠다.

 

현관 옆에 마련된 작은 공간이다. 고기를 주문하면 이곳에서 초벌구이를 한다. 고화력으로 초벌 구이하면 고소한 고기 냄새가 밖으로 바로 흘러나간다. 고기를 구울 때 이곳을 지나간다면,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갈리 없는 것처럼 숨은 식욕을 자극할 것 같다.

 

이문식당 내부

아직 저녁식사 시간으론 조금 이른 시간이라, 한 가족이 한 테이블 정도만 있었다. 

 

이문시장 메뉴판

10년 전 가격 그대로!! 1인분의 가격이 5~6,000원 사이이다. 10년 전 가격이 정말 맞다. 요즘 어딜가서 이 가격에 삼겹살을 먹을 수 있을까? 체감상 10년 도 더 된 가격 그대로 영업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이문시장 삼겹살 부심

이문시장의 삼겹살은 전량 수입고기다. 칠레산과 스페인산 두 종류의 수입 산 돼지고기를 사용한다. 생고기 아니면 수입고기든 국내산 고기든 큰 차이도 없고 이렇게 친절하게 원산지를 자세히 알려주니 소비자 입장에서 도리어 고맙다. 속이고 파는 업체들이 워낙 많아서 말이다.

 

공조 시스템에 냄비를 달아논 게 재미있어서 사진에 담아봤다.

 

파절이 맛이 일품이다. 먹다보면 느끼한 삼겹살도 파절이와 곁들여 먹으면 느낑함은 사라지고 향긋한 파향과 달콤 매콤한 양념이 베어 어느새 1인분은 뚝딱이다.

 

매콤달콤한 양념에 모짜렐라 치즈가 쏙 들어가 있다. 불판이 가열되면서 얼마 후 서서히 치즈도 그 안에서 녹아 걸죽하게 변한다. 여기에 삼겹살을 찍어서 함께나온 숙주나물과 싸서 먹으면 그 맛도 기가 막힌다.

 

기본 양념

오른쪽 부터 마늘소스, 소금, 쌈장, 편마늘이 한 트레이에 담겨 나온다. 나중에 돼지껍데기를 이 마늘 소스에 찍어 먹으면 부드러움 감돌면서 그윽한 마늘 향까지 어울어져 쫀뜩한 맛을 내는 껍데기가 더 맛있어진다.

 

마약 삼겹살 1인분, 훈제 삼겹살 1인분, 돼지껍데기 1인분

이 식당에 인기 메뉴인 마약 삼겹살, 훈제 삼겹살, 돼지껍데기를 각각 1인분 시켰다. 도합 3인 분을 둘이 먹으러 가서 주문했다. 이걸 금세 다 해치우고 또 마약 삼겹살만 2인분을 추가해서 먹었다. 총 5인분을 앉은 자리에서 다 먹고 나왔다. 고기만 먹은게 아니라 이후에 사진이 나오겠지만, 계란찜과 냉면도 주문했다. 그게 다 들어갔으니 소화시키느라 고생 좀 하겠다는 생각이 든다. 집에와서 한 참 있다가 이 글을 올리고 있는 지금도 아직 배가 안꺼졌다.

 

방삼겹살 굽는 영상

여기서 잠깐!! 치이익~ 삼겹살 굽는 영상 잠깐 보고 다음으로 넘어가자. 길지 않다. 1분도 안되는 짧은 영상이다. 단, 지금 공복이라면 그냥 넘어가는 걸 추천한다. 배불러서 식욕이 없을 때만 재생할 것!!

 

노릇 노릇 잘 구어진 삼겹살

아직도 이 가격에 삼겹살을 먹을 수 있다는 게 놀라운 곳이다. 아무리 수입 고기라지만, 요즘 수입 고기도 퀄리티도 좋아서 사실 뱃속에 들어가면 차이도 없지 않은가, 싸도 너무 싸다. 게다가 곁들여 먹을 수 있는 걸 잘 구색을 맞추어 내놓아 맛도 국내산 고기 저리 가라다. 특히, 훈제 삼겹살 같은 경우엔 초벌을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기에 냉동이냐 냉장이냐가 큰 차이도 없다. 마약 삼겹살은 밑간을 어떻게 했는지 육질도 육질인데 잘 구어진 삼겹살을 입속에 넣으면 감칠맛이 기가 막히게 감돈다.

 

계란찜

어딜가나 메뉴판에 있으면 꼭 주문하는 계란찜이다. 부들부들하고 고소한 그 맛은 늘 입맛을 자극한다. 여긴 유독 통깨가 잔뜩 뿌려져 더 맛갈나보인다.

 

여긴 삼겹살 먹는 방법이 다양하다. 소스를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어 입맛에 따라 이맛 저맛 골라 가며 맛 볼 수 있다. 매운걸 잘 못먹는 터라 청양 고추는 원래 잘 먹지 않는다. 그런데 고기 먹을 땐, 그 느끼함을 잡기 위해 조금씩 먹곤 한다. 다향이 맵기 정도가 약해서 다 먹을 수 있었다.

 

돼지껍데기

마지막은 돼지껌데기로 마무리를 했다. 쫀득쫀득한 식감이 예술이다. 껍데기를 잘 구어 콩가루에 찍어 먹으면 고소함이 온 입에 퍼진다. 껍데기를 먹어 본 사람들이라면 다들 알고 있는 그 맛이다.

 

물냉면
쫄깃한 냉면 면발
냉면과 마약 삼겹살

 

훈제 삼겹살, 마약삼겹살, 껍데기, 계란찜, 후식으로 냉면을 한 자리에서 다 먹어치웠다. 부른 배를 욺켜잡으며 스스로를 반성해 보지만, 이미 늦었다. 이렇게 또 체중은 늘어간다. "맛있게 먹었으니 0칼로리"라고 외쳐보며 포스팅을 마무리한다.

 

 

※ 글의 내용이 도움이 되었거나 마음에 든다면, 단 1초만 투자해 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하트♥(공감)과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눌러서 블로그 운영에 힘을 실어주세요. 블로그한경닷컴에서 발행한 모든 글은 지적재산권법에 의해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법으로 퍼기기를 삼가주세요. 대신에 출처를 밝히고 링크를 걸어주세요. 앞으로 더욱 좋은 글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