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서울

MEAL PLAN B 밀플랜비, 외대 후문 브리또 맛집

by Your 달고나™ 2018. 10. 13.

남미 음식의 정수 브리또~ 브리로~ 개인적으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고 맛도 있어서 즐겨찾는 음식 중 하나이다. 특히 미국에서 있을 때, 가장 한국인 입맛에 맞는 음식이 남미 맥시칸 음식이었기에 자주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더더욱 그렇다. 한국에 와서 예전 생각이 나 몇몇 군데 브리또를 먹기 위해 찾아 보았지만 그렇게 맛있는 곳을 찾을 수 없었다. 하지만, 오늘 소개 할 곳은 남미식의 브리또는 아니만, 한국패치가 완료된 맛이랄까? 우리 입맛에 아주 잘 맞게 속을 만들어서 개인적으로 내 입맛에 딱 맞는다. 정통 브리또는 아니지만 그냥 맛있다.

맛있는 브리또를 제공하는 이 식당은 밀플랜 B라는 곳이다. 이 곳은 외대 후문에 위치해 사실 이 근방에서 학교를 다니거나 살지 않으면 찾아가기가 쉽지 않다. 교통도 불편한 편... 그렇지만 이 근방에 들려서 식사를 하게 된다면 꼭 한 번은 먹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요즘 대부분의 패스트푸드점이 그렇듯 이곳도 키오스크로 주문을 해야한다. 이런 기계가 있어 점점 사람들이 설 곳이 없어 지는 것 같아 아쉬운 맘이 든다.

주문을 완료하고 얼마나 지나서 일까?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치킨감자 브리또와 감자튀김 그리고 콜라~ 콜라는 리필이 가능한데 리필 할 때마다 500원을 추가로 내야 한다. 필자가 선택한 치킨감자 브리또는 정말 탁월한 선택이었다. 감자도 맛있고 치킨도 맛있는데 이 조합은 맛이 없을래야 없을 수 없는 조합이기 때문!!

 

먼저, 잘 튀겨진 감자를 한 입 먹어 보았다. 겉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부드럽고 감자 특유의 향이 코를 자극해 오감으로 그 맛을 느낄 수 있었다. 맛잇다 정말 맛있어.

 

자 이제 브리또를 맛볼 차례, 처음에 브리또를 베어 물고서 어 다르네? 라는 느낌이 먼저 들었다. 사실 남미식 브리또는 엄청 촉촉하다. 특히 절여져 있는 콩이 많이 들어가고 야채와 계란도 많이 들어가서 먹을 때 마다 국물이 흥건했던 기억이 새록새록한데, 이 곳에서 맛본 브리또는 드라이한 브리또다. 그래서 먹을 때 흘리지 않고 먹을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더 좋았다. 그리고 매콤하면서 고소한 그 맛은 내 입맛에 아주 잘 맞는다. 멀리서 이곳을 찾아 갈 정도는 아니지만 이곳에 들려서 식사를 하게 된다면 한 번 꼭 맛보라고 추천한다.

 

 

※ 글의 내용이 도움이 되었거나 마음에 든다면, 단 1초만 투자해 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하트♥(공감)과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눌러서 블로그 운영에 힘을 실어주세요. 블로그한경닷컴에서 발행한 모든 글은 지적재산권법에 의해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법으로 퍼기기를 삼가주세요. 대신에 출처를 밝히고 링크를 걸어주세요. 앞으로 더욱 좋은 글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