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대전세종충청

세종시 조치원 대게 전문점, 천상대게

by Your 달고나™ 2018. 3. 14.

조치원에서 먹으러 간 대게,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대게 파는 집이 딱 한 곳 천상대게 뿐이다. 이곳 한 곳만 운영중이라 다른 선택지가 없어 다음에 다른 지역에서 갈까란 고민도 했지만 그래도 먹고싶을 때 먹어야 하기에 어둠속에서 네비게이션을 켜고 찾아갔다. 작은 골목가에 위치한 이곳, 대게 파는 곳이 이곳 뿐이라 외진 곳에 있어도 테이블에 먼저 온 손님이 꽤 있다.

인원에 맞춰 넉넉히 주문하고 기다리니 기본 반찬이 먼저 나오고 다 쪄진 빨간 빛깔의 대게가 등장한다.

 

대게 철이라 속이 살로 꽉찬 녀석들이 배를 벌리고 등장한다. 발라 먹기 좋게 다리는 모두 칼질이 되어 나온다. 껍질을 살짝 벌려 살만 쏙 발라 먹으면 되니 살만 발라먹느라 씨름하지 않아도 되서 좋다.

 

짭쪼름한 게 등딱지, 나중에 이곳에 밥을 볶아 먹어야 제맛을 느낄 수 있으므로 잠시 그대로 보관해 둔다.

 

 

어느 정도 게 살을 다 발라 먹은 후, 배가 차오르기 시작한다. 배는 부르지만 게 등딱지 볶음밥과 대게 라면도 먹고 싶다. 둘 다 먹을 수 있을까 고민도 잠시 맛이라도 보자는 요량으로 둘을 모두 주문한다. 잠시 후 등장한 볶음밥과 대게라면은 두말할 필요 없이 요리의 끝판왕이다.

고소한 볶음밥에 손이 먼저, 다음으로 대게향이 베어든 시원한 국물을 맛보고 마지막으로 꼬들꼬들한 라면 면발을 후루룩 소리내며 또 한 번 맛의 향연을 즐긴다. 역시 뭐든 제철에 음식을 즐겨야 제맛을 느낄 수 있다.

 

 

※ 글의 내용이 도움이 되었거나 마음에 든다면, 단 1초만 투자해 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하트♥(공감)과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눌러서 블로그 운영에 힘을 실어주세요. 블로그한경닷컴에서 발행한 모든 글은 지적재산권법에 의해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법으로 퍼기기를 삼가주세요. 대신에 출처를 밝히고 링크를 걸어주세요. 앞으로 더욱 좋은 글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