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맛집

포항여행, 오어사 (오어지 둘레길, 2시간 걷기 코스)

이제 완전한 봄이 찾아 왔다. 사람들의 옷차림이 가벼워 지고 따뜻한 햇살에 그동안 움추렸던 몸에 생기가 돈다. 칙칙했던 들판이 화려한 옷으로 서서히 갈아입는 걸 보니 내가 느끼는 봄보다 먼저 들판이 봄이 왔음을 알아차렸나 보다. 도처에 조금씩 꽃이 피면서 향기에 취해 나비가 이곳 저곳 날아다니며 그 우아함을 뽐내듯 나도 꽃 향기를 따라 벚꽃이 유명하다는 포항의 오어지 둘레길을 찾았다. 오어지 길목에 들어서면서 만발해 있을 벚꽃을 기대했지만 아무래도 발걸음이 일렀나 보다. 이제 막 하나 둘 씩 잠에서 깨듯 바쁠 것 없다는 듯이 꽃망울을 튀우고 있었다. 그럼에도 맑은 날에 두 시간 가량 호수 둘레를 돌며 건강해지는 느낌을 마음껏 누리고 돌아왔다.



바위산 듬성 듬성 피어 있는 분홍 빛의 진달레가 희미하게 보인다. 제일 먼저 계절을 알리는 꽃이다. 예전엔 먹기도 했다는데, 낭만으로 여기기엔… 그 시절을 살지않아 잘 모르지만 배고프고 힘들던 시절 먹을게 없어서 겨우내내 굶주림과 싸우며 버티고 버티다 갓 피어난 꽃까지 따먹는 모습이 눈에 보이면서 왠지 씁쓸해진다. 꽃 보면서 이런 생각하면 안되겠다.

 


잔잔한 호수와 그림같이 걸친 산세가 영락없는 산수화가 따로 없다. 그림 같이 걸쳐진 미처 다 피지 못한 꽃까지 정말 평온하다.

 



노오란 개나리가 호숫가에 마치 물감을 흩어 뿌린 것 처럼 피어 있다. 이목을 집중시킬 정도로 화려하진 않지만 다소곳한 그 모습이 마치 수줍어 하는 여인내 같다.

 


이 날이 부처님 오신날이 한달여 남았을 때 이다. 벌써 부터 석가 탄생을 축하려 연등이 달려 있다. 다채로운 색상의 연등이 쭈욱 늘어선 장관이 마치 길을 안내하는 것 같고 환영하는 것 같아 마음이 편안해 진다.

 










어느 장인의 손으로 손수 깍아 만들었을 문 틀 장식, 이런 걸 보며 아름다움과 멋, 그리고 그 장인의 땀과 얼을 느낀다. 정말 소중한 우리의 유산이자 예술품이 바로 이런 것이라 생각한다. 저 한쪽에 세월을 못이겨 떨어져 나간 모슴까지도 멋스럽다. 참 귀한 작품을 이렇게 만날 수 있어서 행복하다.

 







오어사 뒷 뜰에 많은 장독이 모여 있는 장독대가 있다. 손수 담근 장으로 만든 음식은 얼마나 맛이 있을까? 비록 사람이 담궜다 하지만 과정을 보면 시간이 장을 담그고 자연이 그 맛을 더하는 장 맛, 한 번 맛보고 싶다.

 




쌀 한 말에 소원이 이뤄 진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렇다면 한 말이 대수랴, 열 말이든 열 가마니든 기꺼이 내어 줄 수 있을 텐데…

 














달마라 불리는 개 한마리기 이 사찰의 주인인양 이곳을 지키고 있다. 덩치도 있어 위협적일 수 있는데 사나워 보이진 않는다. 그럼에도 친절하게 개조심 표지판을 붙여 놨다. 달마가 원래 선함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인물인데 달마를 조심하라는 것은 아이러니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표지판을 보자마자 속으로 피식 웃음이 나왔다.

 







누군가의 소원으로 가득 채워진 기와장이 셀수 없이 많이 쌓여 있다. 수 많은 이의 바램을 간직한채 이 기와들은 앞으로 세워질 사찰 건물을 비와 눈 강한 햇빛으로 부터 지켜 줄 것이다. 이런 풍파로부터 건물을 지키듯 기꺼이 불공을 드린 저들의 소원까지도 지켜줄 수 있길 바란다.

 



산책로인가 하고 발걸음을 옮겼으나 작은 암자로 가는 길이다. 길이 험하고 낙석이 종종 있는 듯 해 안전해 보이지 않았다. 가던 길을 멈추고 되돌아 왔다.

 




이 다리를 건너면 약 두 시간 가량 소요되는 둘레길이 시작한다. 뭐 큰 오르막길이 없이 호수를 바라보며 걷는 길이기에 쉬 걸을 수 있었다.

 








남생이 바위

전망대 앞에 있는 남생이 바위, 남생이 바위라는 안내문구와 함께 남생이가 남생이 바위에서 쉴 수 있는 환경이 올 수 있도록 환경을 지켜 달라는 문구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남생이를 닮아서 남생이 바위일까? 남생이가 쉬어 가는 바위라 남생이 바위일까? 아직도 잘 모르겠다.

 



한 사람의 작품일지, 오가는 수 많은 사람들이 함께 만들어 논 작품일지 누가 만들었든지 정성을 들인 모습이 눈에 선하다. 작년 인근에서 한반도 기상 관측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이 일어 났었는데, 진원지와 가까운 이 곳 포항도 심하게 흔들렸다고 하는데 그 지진에도 굳건히 버티고 이렇게 서 있는 모습을 보니 정말 신기하기도 하면서 공든 탑이 무너지랴라는 속담이 떠 오른다.

 






화창한 하늘, 잔잔한 호수, 그리고 그늘에 서면 불어오는 선선한 바람. 아직 푸르름을 입기엔 이른 봄 날에 이 모든 것을 누릴 수 있어 심신이 모두 “건강해 졌어요”라고 속삭이는 것 같은 하루였다. 끝 자락에 다다를 때 쯤 따가운 햇살에 땀이 좀 흘렀는데, 이 또한 걷기 좋은 날 임을 이야기 해 주는 듯 했다. 이 보다 더 더운 날이었다면, 두 시간 동안 걷는 내내 덥다를 연발하며 주변을 둘러 볼 여력이 없었을 테니 말이다.

 

지도는 제공되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

2024년 3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유류할증료 국제선 국내선

2024년 3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유류할증료 국제선 국내선

항공사 마일리지로 보너스 항공권을 예매하더라도 유류할증료는 따로 결제를 해야 한다. 흥미로운 사실은 퍼스트 클래스, 비즈니스, 이코노미 상관없이 유류할증료는 동일하다는 점이다. 좌석 등급에 따라 차등 부과가 아닌 유류 가격과…

2024년 벚꽃 개화시기 만개시기 벚꽃놀이명소 전국벚꽃축제 안내

2024년 벚꽃 개화시기 만개시기 벚꽃놀이명소 전국벚꽃축제 안내

2024년, 벚꽃이 피는 시기가 예년보다 조금 더 빠르게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곳곳에서는 벚꽃의 개화시기에 맞춰 사람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다양한 축제들이 열릴 예정이다. 이 글에서는 2024년 벚꽃…

인천국제공항 임신부 유아 어린이 동반 승객을 위한 팁

인천국제공항 임신부 유아 어린이 동반 승객을 위한 맞춤 서비스 정리

여행은 누구에게나 설레는 경험이지만, 임신부나 유아를 동반한 가족에게는 조금 더 세심한 준비가 필요하다. 특히 항공여행 시, 안전과 편안함을 위해 알아두어야 할 사항들이 있다. 이 글에서는 임신부와 유아 동반…

인천국제공항 터미널별(제1여객터미널, 제2여객터미널) 취항 항공사

인천국제공항 터미널별(제1여객터미널, 제2여객터미널) 취항 항공사

인천국제공항의 다양한 항공사 공항으로 가는 길은 늘 설레인다. 인천공항을 향하는 리무진을 타게 되면, 행선지를 묻는다. 1터미널인지 2터미널인지, 1년에 한 두번 갈까 말까 하는 곳이라 제법 해깔린다. 대게 항공사를…

2024년 2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유류할증료 국제선 국내선

2024년 2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유류할증료 국제선 국내선

항공사 마일리지로 보너스 항공권을 예매하더라도 유류할증료는 따로 결제를 해야 한다. 흥미로운 사실은 퍼스트 클래스, 비즈니스, 이코노미 상관없이 유류할증료는 동일하다는 점이다. 좌석 등급에 따라 차등 부과가 아닌 유류 가격과…

2024년 영국 워킹홀리데이 신청정보 나이 상향 35세 쿼터 상향 5,000명

2024년 영국 워킹홀리데이 신청정보 나이 상향 35세 쿼터 상향 5,000명

2024년부터 시작되는 영국 워킹 홀리데이의 새로운 변경 사항들을 소개하려 한다. 이 변경 사항들은 대한민국 청년들에게 분명히 더 좋은 기회와 혜택을 제공한다. 나이도 쿼터도 모두 상향됐으며 신청 및 선정방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