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 백신 개발 성공, 안정성과 부작용은?

by Your 달고나™ 2020. 12. 18.

대한민국은 이제 본격적인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상태다. 지금까지 1년은 중간 중간 밀집형 대량 감염 사태(신천지와 이태원, 815집회, 그리고 교회를 비롯한 다수 종교집단)가 발생하기도 했지만 정말 정부와 국민이 방역에 동참해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는데 성공했었다. 방역 방침은 최대한 대유행을 늦추면서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연착륙을 목표로 잘 막아왔었다. 하지만 최근 급격히 감염경로를 추적하기 어려운 깜깜이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는 탓에 다시금 코로나 대유행 위기를 맞이했다. 어쩌면 대한민국의 코로나는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충분히 늦출만큼 늦췄다. 코로나가 전세계를 강타한지 어언 1년이 되어가는 시점에 온 세계를 멈추게 할정도로 심각한 이 시국에 불행중 다행인 것은 혈장치료제와 더불어 코로나 백신이 가시권에 들어왔다는 점이다.

코로나 백신 개발 성공, 안정성과 부작용은?

하지만 통상적으로 백신 개발에 짧게는 5년 길게는 10년이 걸리는 만큼, 긴급하게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이 얼마나 안전한지는 아직까지는 미지수다. 그럼에도 영국을 비롯한 각국에서 백신을 승인하고 접종을 실시하고 있는 데에는 그만큼 사안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이른바 K방역이라 불릴 정도로 전세계에서 손꼽힐 정도로 방역을 잘 관리해 감염자 급증을 막을 수 있었다. 허나 미대륙, 유럽 전역에 걸쳐 대부분의 나라는 패닉상태나 다름없다. 미국에서는 누적 30만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다(코로나19(COVID-19)실시간 상황판). 감염자수가 아닌 사망자 수가 이 정도이다. 감염자는 2천 만명을 코앞에 두고 있다. 이에 일부 도시는 폐쇄까지 하면서 확산 차단에 노력하고 있지만 여의치 않다.

2020-12-18 코로나19 현황

이런 긴급한 상황에서 개발된 백신이 3상 임상시험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각국에서 승인을 하며 긴급 처방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급한 불 부터 끄고 보자는 심정일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 백신 제약사는 이른바 갑의 위치에서 백신을 유통하고 있다. 백신으로 인한 부작용이나 피해 책임을 제약사가 아닌 이를 승인한 정부에서 지도록 하는 불공정한 조건 하에 공급 계약을 하고있다. 안타깝지만 우리나라도 백신 공급 계약을 동일하게 불공정한 상태에서 진행했다. 백신 공급이 시작되면서 곳곳에서 "코로나 백신 개발 성공"이라는 말이 나돈다. 허나 이 말이 얼마나 신뢰할만한지는 타국의 접종 사례를 지켜보고 외쳐도 늦지 않다는 생각이다.

 

 

아래는 언론에 공개된 대표적인 두 제약사,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 개발 관련 내용을 한 눈에 보기 쉽게 정리해 놓은 표다.

화이자-모더나 코로나 백신 비교

제약사 화이자 바이오엔테크 모더나
국가 미국,독일 미국
백신계열 메신저 리보핵산(mRNA) 메신저 리보핵산(mRNA)
예방효과 95% 94.1% (중증 100%)
부작용 심각한 부작용 없음
일부 알레르기 반응
(접종 부위 통증, 피로, 오한, 발열 등)
심각한 부작용 없음
(통증, 피로, 두통 등 가벼운 증상)
승인 2020/12/02 영국 승인
2020/12/11 미국 FDA 승인
2020/12/13 캐나다, 멕시코, 바레인, 사우디아라비아, 싱가포르, 쿠웨이트, 코스타리카, 파나마 등 다수 국가 승인
2020/12/17 미국 FDA 자문위 승인 권고
1회 접종 비용 21,500원
3주 간격으로 총 2차례 접종
17,000~28,000원 예상
4주 간격 2차례 접종
보관, 운반 조건 영하 70도 이하
초저온 콜드체인 유통 보관 시스템 필요
영하 20도에서 6개월 보관 가능
2~8도에서 약 30일 보관 가능

 

두 제약사가 가시적인 성과를 이루어, 예상보다도 이른 시기에 백신을 공급한 점에 큰 박수를 보낸다. 이외에도 아스트라제네카라와 영국 옥스퍼드대와 연계해서 개발중인 백신 역시 높은 예방 효과를 내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또 최근 우리나라와 공급계약을 체결한 존슨앤존슨-얀센도 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들 제약사의 백신이 코로나 사태를 진정시키는 게임체인저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 이런 기대감 때문인지 이들 제약회사의 주가는 연일 계속해서 상승을 지속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내년 상반기, 하반기를 목표로 공급 및 접종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이에 언론에서는 백신 공급과 대응 준비가 늦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있으나, 돌다리를 두드려 보겠다는 결정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백신의 부작용
영국이 먼저 백신 접종을 시행하고 미국에서도 이어서 백신 접종을 하고 있는 가운데, 치명적인 백신의 부작용이 보고되고 있지는 않다. 일부 발열이나 근육통 등 부작용이 보고 되고 있으며 알레르기 반응이 심하게 나는 사례가 몇 차레 있기는 하다. 허나 모두 생명의 위협을 줄 정도로 치명적이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백신 투여 후, 사망자가 나오긴 했으나 이미 지병이 있던 환자로 알려져, 백신과의 연관성은 추후 지켜봐야 한다.

다수의 국가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통해 백신 투여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 두달 경과를 지켜보면 얼마나 백신이 효과가 있는지 파익도 할 수 있고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은 부작용도 확인할 수 있다. 즉, 우리나라는 타국가보다 방역이 잘 되고 있기에 조금 더 여유를 두고 백신의 효과과 부작용 보고를 검토 후, 접종을 실시할 시간을 충분히 벌어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중국과 러시아에서도 백신 개발이 이루어졌다. 허나 안전성을 인정하기 어려워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대다수 나라에서 이 두나라에서 개발한 백신은 고려대상으로 여기지 않는 듯 하다. 중국이나 러시아에서 개발한 백신을 국내에 들여와 국민에게 접종을 한다면, 많은 부분에서 지지를 하는 현정부의 정책을 지지하지만 이 것만은 혼 힘을 다해 저항을 할 듯하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