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핸드드립 입문 장비구매 후기, 칼리타 핸드밀 KH-3, 하리오 VDS-3012

by Your 달고나™ 2018. 11. 14.

최근 핸드 드립커피에 입문하게 되어 소소하게 장비를 마련했다. 집에 있는 시간이 그렇게 많지 않아 얼마나 커피를 내려 마시겠나란 생각도 있었지만 그래도 한 번 마실 때, 원두를 직접 갈고 물을 데우고 손목 스냅으로 직접 우려내 여유로이 한 잔 할 생각하면 뭔가 모를 설렘이 가득한 마음으로 망설임 없이 장비를 구매했다. 사실 드립 장비에 대해서 문외한이기에 열심히 귀동냥 좀 했다. 몇몇 전문가 포스가 느껴지는 분들의 추천글을 읽어가며 고민끝에 선택한 기본 템들이 바로 칼리타 핸드밀 Kh-3과 하리오 VDS-3012 이다. 이 두 제품을 개봉하며 찍은 사진 몇장과 한 달 가량 사용해본 소감을 적어 보겠다. 이 것들은 필자가 직접 돈을 주고 구매한 제품들이다. 협찬이 아니니 솔직담백하게 포장이나 과장없는 후기를 작성해 보겠다.

 

칼리타 KH-3

 

칼리타 KH-3 커피 원두 분쇄용 핸드밀, 이미지 참조

 

이 제품은 핸드드립을 하는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누구나 한 번쯤 거쳐가는 기본템으로 꼽힌다. 그래서 사실 필자가 이야기를 덧붙일 필요도 없을 정도로 잘 알려진 제품이다. 엔틱한 디자인과 원두가 갈리는 성능 면 모두 인정 받고 있는 제품이다. 담만 핸드밀이기 때문에 팔에 힘을 주어가며 직접 갈아야 한다는 점이 몇몇 매니아들 사이에서 불만거리이긴 하다. 이들 대부분은 전동 그라인더로 넘어간다. 하지만 필자는 커피 한 잔 내릴 여유를 즐기기 위해 핸드밀을 선택했기에 전혀 그런 불만이 없다. 아주 만족한다.

 

하리오 VDS-3012

 

하리오 도자기 드립세트 1~3인용 레드 VDS 3012R하리오 도자기 드립세트 1~3인용 화이트 VDS 3012W

 

하리오 드리퍼와 포트는 중고나라에서 저렴하게 구매했다. 포장을 뜯지 않은 상태였기에 새제품이나 다름없었다.다만 포장박스가 헤지긴 했으나 내용물만 멀쩡하다면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 그래서 직접 만나 쿨거래로 구매했다. 사실 한개만 구매할 요량이었는데, 판매자 분이 두개 다 구매하면 조금 더 갂아 준다는 말에... 나도 모르게 그냥 OK를 해버렸다. 두 세트 모두해서 45,000원 이면 정말 만족 스럽다.

 

포트와 드리퍼, 계량스픈 그리고 펄프 필터까지 모두 한 세트에 들어 있다. 빨강색이 참 영롱하다. 색이 상당히 매력적이어서 처음에 꺼내놓고 한참을 바라봤다. 그런데 실제로 보니 좀 작다는 생각이 들었다. 뭐 그래도 혼자 사는 집에, 한 잔 내리기에는 충분하긴 하다.

 

위 사진은 칼리타 핸드밀로 원두를 직접 갈아 낸 결과물? 이다. 원두가 생각보다 곱게 갈려 의아했는데 알고 보니 분쇄도 조절을 매우 곱게 갈리도록 조립을 했더랬다. 그래서 검색을 통해 분쇄도를 드립용으로 맞추고 다시 조립을 해 지금은 입자가 저거보다 더 굵게 갈아서 커피를 내려 마시고 있다.

 

 

가성비 전동 커피 그라인더 페이마 Feima 601N PRO 언박싱 및 한 달 사용기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 글의 내용이 도움이 되었거나 마음에 든다면, 단 1초만 투자해 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하트♥(공감)과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눌러서 블로그 운영에 힘을 실어주세요. 블로그한경닷컴에서 발행한 모든 글은 지적재산권법에 의해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법으로 퍼기기를 삼가주세요. 대신에 출처를 밝히고 링크를 걸어주세요. 앞으로 더욱 좋은 글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