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냉면 특유의 시원함과 깔끔함 때문에 입맛이 없을 때, 별미로 냉면 한 그릇 먹어주면 없던 입맛도 돌아오는 음식 냉면을 포스팅 합니다. 무더위가 한창 일 때, 포항 오천에 있는 육전 냉면집 동화면옥에 다녀왔습니다. 어느덧 무더위가 지나가고 선선한 바람이 마음까지 시원하게 만드는 요즘 철이 지난 감이 없지 않지만, 맛있는 음식은 계절을 가리지 않죠? 더울 땐 더운대로 또 선선할 땐 선선한대로 생각 나는게 바로 냉면이니까요.

개업한지 얼마 되지 않은 듯 건물 외관이 상당히 꺠긋하고 고급스러워 보였습니다. 장식용인지 몰라도 커다란 솥단지가 식당 입구에서 손님을 맞이해 주었습니다.


동화면옥 메뉴판입니다. 냉면류는 거의 다 8,000원이 고정가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매콤한 비빔물냉면을 주문 했습니다.


주문한지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주문한 냉면이 나왔습니다. 음식은 눈으로 한 번 먹는다고 하자나요? 시뻘건 육수와 노오란 육전의 색감이 너무 고와서 침이 절로 넘어 갑니다. 냉면을 먹을 땐 언제나 육수를 한 모금 들이키고 식사를 시작합니다.


요놈이 바로 육전입니다. 얼마나 고소하고 단백한지 이것만 따로 주문해서 먹어도 될 것 같았습니다.


탱글탱글한 면발이 보이시나요? 정말 쫄깃하고 맛있습니다.


얼큰함과 고소함이 어울어진 육전냉면, 육전의 고소함과 단백함과 쫄깃한 식감의 면발이 입속에서 환상의 궁합을 만들어 냅니다. 또 먹으러 가고 싶네요.

댓글
Total
4,153,615
Today
3,522
Yesterday
3,936